김종인 “당내 대선주자, 유승민-오세훈-원희룡”

김준일 기자 입력 2020-11-16 01:00수정 2020-11-16 01: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6일 劉 대선캠프 개소식 참석
평가절하에서 ‘힘 싣기’ 선회 촉각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유승민 전 의원 등을 대선 주자로 꼽으며 처음으로 당내 대선캠프 행사에 참석하는 등 당 후보들에게 힘을 실어주는 행보를 시작했다.

김 위원장은 15일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현재까지 당내에서 대통령 선거에 출마하려고 의사를 표명한 사람이 ‘유승민, 오세훈, 원희룡’ 세 사람 말고 더 있나”라며 “(유 전 의원 행사엔) 참석해 달라고 연락이 왔고, 대통령 선거에 출마한다고 하니 격려하러 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유 전 의원은 최근 서울 여의도 국회 인근에 ‘희망22’라는 사무실을 마련한 뒤 첫 행사로 16일 ‘결국 경제다’라는 토론회를 연다. 여기엔 김 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가 대거 방문해 사실상의 대선캠프 개소식을 축하할 예정이다.

김 위원장이 당내 대선 주자 행사에 참석하는 것은 처음이다. 이 때문에 국민의힘 내부에서 “당내 주자 힘 실어주기에 본격적으로 나선 것”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그동안 김 위원장이 지난 대선에 출마했던 유 전 의원 등 야권 대선 주자에 대해 “시효가 다 된 사람들”이라고 한 것과도 달라진 태도다.

15일 오 전 시장도 MBN과의 인터뷰에서 내년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가능성에 대해 “농부가 내년 봄에 파종해야 1년 뒤에 큰 수확을 하는데 겨울에 조금 배가 고프다고 해서 종자 씨(오 시장)를 먹어버리면 1년 농사를 어떻게 짓겠느냐. 저 외에 다른 좋은 대안이 나서길 바란다”며 대선 직행 의사를 재차 강조했다.

주요기사
국민의힘 핵심 관계자는 “김 위원장의 행사 참석 등은 대선 주자가 될 사람들은 빨리 링 위에 오르라고 독려하는 의미”라며 “다른 대선 주자들의 행사에도 적극적으로 참석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준일 기자 jikim@donga.com
#김종인#대선주자#힘 싣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