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기를 전해요[고양이 눈]

최혁중 기자 입력 2020-08-03 03:00수정 2020-08-03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마지막 손편지가 언제였나요? 묵은 고민을 익명으로 보내면 손편지로 답장을 전해주는 ‘온기 우편함’입니다. 고민과 쑥스러움, 늦은 미안함이 우편함에 차곡차곡 쌓입니다.

―서울 종로구 송현동에서

최혁중 기자 sajinman@donga.com
주요기사

#손편지#온기#우편함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