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접촉-金중위 사망」 재수사 착수

입력 1998-12-09 19:43수정 2009-09-24 17:2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방부는 9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병사들의 북한군 접촉사실과 2월 발생한 JSA내 유엔사 소속 한국군 김훈(金勳·25·육사52기)중위 사망사건의 진상을 규명하기 위해 합동조사단(단장 양인목·楊寅穆중장)을 구성해 재수사에 착수했다.

국방부 합동조사단장과 기무부대장, 법무관리관, 민간 검찰로 구성된 합동조사단은 공동경비구역 병사들의 북한군 접촉사실이 이적행위에 해당하는지, 또 김훈중위 사망사건과 관련있는지를 집중 조사할 방침이다.

국군기무사령부는 공동경비구역에 근무하는 김모중사 등 한국군 하사관과 병사들이 군사분계선에서 수시로 북한군과 접촉한 사실이 드러나 대공혐의 부분에 대해 수사를 벌이기로 했다고 밝혔다.

4일 구속된 김중사는 공동경비구역 부소대장으로 근무하면서 지난해 7∼12월 군사분계선에서 30여 차례에 걸쳐 북한군 경비병(적공과 공작원)과 접촉하며 얘기를 나누고 술 담배를 함께 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기무사령부는 밝혔다.

김중사는 특히 지난해 11월 초 새벽 군사분계선을 20여m나 넘어가 북한군 초소를 관찰하고 돌아온 것으로 확인됐다.

기무사는 일부 병사들이 북한군으로부터 담배 술 이외에도 1천만원 상당의 롤렉스시계 등 값비싼 선물을 받은 것으로 드러나 전역 후 고정간첩활동을 하도록 포섭됐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밝혔다.

김중위의 아버지 김척(金拓·55·예비역 육군 중장)씨는 김중사가 부대원의 신상기록을 비롯한 군사기밀을 북한측에 넘겨준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김씨는 아들 김중위가 소대장으로 있던 부대에서 전역한 병사들의 증언을 근거로 북한군은 김중위가 소대장으로 부임할 당시 김중위 이름을 미리 알고 있었으며 신병이 올 때마다 먼지 이름을 불렀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군을 대상으로 포섭공작을 하던 북한군 변용관상위가 2월3일 귀순한 뒤 김중사가 북한군의 지령을 받고 김중위를 살해했다는 김중위 유족의 주장에 대해 기무사는 “지금까지 수사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국회 국방위의 ‘김훈중위 사망 진상규명 소위원회’는 유족 주장과 전현역 사병들의 증언을 토대로 “북한군에 약점을 잡힌 김중사가 북한지령을 받고 김중위를 살해했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밝혔다.

〈송상근·선대인기자〉songmoo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