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제국호텔의 변신[횡설수설/김선미]

김선미 논설위원 입력 2021-02-04 03:00수정 2021-02-04 04:0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923년 9월 1일 일본 도쿄에 리히터 규모 7.9의 간토대지진이 일어났다. 하코네산에서 도쿄 도심에 이르기까지 화염이 몰아쳤다. 그런데 살아남은 건물이 있었다. 메이지 시대인 1890년 설립됐다가 바로 이날 새 건물로 문을 연 제국호텔이다. 대지진을 견뎌내고 이재민 구제 장소로 활용되면서 이 호텔과 미국 건축가 프랭크 로이드 라이트는 세계적 명성을 얻었다.

▷일본 문화를 흠모했던 라이트는 서구식 건물이 우후죽순 생겨나던 당시의 도쿄에 일본 전통가옥 형태로 이 호텔을 지어 ‘일본의 자존심’을 세워줬다. 각국의 주요 정·재계 인사들이 이 호텔을 찾았다. 배우 메릴린 먼로도 신혼여행을 왔다. 1970년엔 지금의 17층 고층 건물로 다시 지어졌다. 고쿄(皇居·일왕의 거처)가 내려다보이는 객실, 일왕 가족이 사용하는 펜트하우스, 로비의 대형 이케바나(生花·꽃꽂이), 아리타(有田) 도자기와 기모노를 파는 지하 아케이드까지 모든 게 ‘일본식 럭셔리’다.

▷간토대지진에도 끄떡없던 제국호텔이 코로나에 무릎을 꿇었다. 제국호텔은 이달 1일부터 서비스 아파트먼트 사업을 시작했다. 코로나로 호텔 가동률이 10%대로 급락해 ‘호텔만이 가능한’ 신사업을 하겠다고 한다. 전체 객실의 10%인 99개 객실을 아파트처럼 개조해 임대료를 받는 형태다. 30박 기준으로 30m²(약 9평) 객실은 36만 엔(약 380만 원), 50m²(15평)는 60만 엔(640만 원)이다. 룸서비스 식사와 세탁 서비스도 각각 월 6만 엔(63만 원)과 3만 엔(31만 원)에 받을 수 있다. 게다가 피트니스센터와 수영장은 무료다.

▷도쿄 부도심의 주거지는 평당 월세가 1만 엔(약 11만 원) 정도다. 그런데 도심 한복판의 제국호텔이 돈만 내면 호텔을 집처럼 이용할 수 있게 한 것이다. 월세 임대시장에 호텔이 도전장을 던진 셈이다. 서비스 경쟁력도 쟁쟁하다. 일본 뷔페식당의 원조가 제국호텔의 ‘임피리얼 바이킹’(1958년)이다. 배우 키아누 리브스도 영화 ‘코드명 J’에서 “셔츠를 세탁하고 싶다. 가능하면 도쿄 제국호텔에서”라고 했을 정도다.

주요기사
▷국내 호텔업계도 코로나 직격탄을 맞았다. 외국인 관광객이 줄어 2019년 67%대이던 호텔 객실 이용률이 20%대로 떨어졌다. 서울 강남의 첫 특급호텔이던 40년 역사의 5성급 쉐라톤서울팔래스강남도 곧 헐린다. 3, 4성급의 경영난은 말할 것도 없다. 해외여행 못 하고, 5명 이상 밤 9시 이후 못 모이고, 재택근무를 하는 사람들에게 지금 필요한 건 뭘까. 이 질문에서부터 ‘호텔만이 가능한’ 신사업이 나올 것이다.

김선미 논설위원 kimsunmi@donga.com
#일본#제국호텔#도쿄#횡설수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