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징용배상에 한일관계 달려… 靑 ‘피해자 동의 얻기’ 총력
더보기

징용배상에 한일관계 달려… 靑 ‘피해자 동의 얻기’ 총력

부산=한상준 기자 입력 2019-11-25 03:00수정 2019-11-25 04:2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지소미아 조건부 연장 이후]
靑, 한일 정상회담 담판 대비해… 징용 피해자들 만나 의견청취 예정
日기업 자산 현금화 내년초 시작… “징용 문제가 한일 진짜 레드라인”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의 조건부 연장으로 한일 양국이 가까스로 파국을 피했지만 “이제 시작”이라는 말들이 나온다. 갈등의 단초인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는 아직 접점을 찾지 못했기 때문이다.

청와대는 12월 말 중국에서 열리는 한중일 정상회담이 한일 관계 정상화의 중대한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한일 정상의 만남을 통해 수출 규제 철회와 지소미아 정식 연장을 맞바꾸는 것은 물론 한일 갈등의 단초인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까지도 타결하는 방안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24일 강제징용 배상안과 관련해 “아직까지 진전은 전혀 없다. 여러 대안에 대해 열린 마음을 갖고 (협상에) 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과의 협상에 앞서 이달 초 강제 징용 피해자들을 만났던 청와대는 조만간 피해자들을 다시 만나 그간의 협상 과정을 설명하고, 배상안 관련 의견을 들을 예정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피해자들의 동의가 있어야 한다는 제1원칙에 변함이 없다”면서도 “다양한 경로를 통해 피해자들도 논의하고, 일본 정부와 우리 정부도 수용할 수 있는 안을 만들어내려는 노력은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가 배상안 마련에 속도를 내려는 이유는 일본 전범기업의 자산을 현금화하는 과정이 다가오고 있기 때문이다. 강제징용 피해자들은 5월 일본 기업의 국내 자산을 매각해 현금화해 줄 것을 법원에 요청했다. 한 외교 소식통은 “내년 초부터는 매각의 전 단계인 자산 평가 등이 시작될 수 있다”며 “한일 갈등의 진짜 ‘레드라인’이 다가오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부산=한상준 기자 alwaysj@donga.com
#지소미아#조건부 연장#강제징용#피해자 배상 문제#한중일 정상회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