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민노총 전국 총파업 강행… 주요 사업장 대부분 불참

입력 2022-12-07 03:00업데이트 2022-12-07 08:3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민주노총이 6일 경기 의왕ICD 2터미널 앞과 전국 15곳에서 화물연대 파업 지지를 표명하는 '전국동시다발 총파업 총력투쟁대회'를 개최했다. 의왕=김재명 기자 base@donga.com민주노총이 6일 경기 의왕ICD 2터미널 앞과 전국 15곳에서 화물연대 파업 지지를 표명하는 '전국동시다발 총파업 총력투쟁대회'를 개최했다. 의왕=김재명 기자 base@donga.com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노총)이 산하 화물연대본부 파업을 지지하기 위해 6일 전국 동시 총파업을 벌였지만 주요 사업장들이 대부분 불참했다. 화물연대 파업은 출구 없이 13일째 이어졌다. 민노총은 이날 전국 15개 지역에서 총파업·총력투쟁대회를 진행했다. 민노총은 “이번 탄압이 화물연대에 국한된 것이 아니라 현 정부 최대 걸림돌인 민노총을 표적으로 한 것”이라며 “투쟁으로 저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노총은 지난달 30일 급하게 이번 파업 및 집회를 결정하고 “110만 조합원이 투쟁하자”고 독려했지만 현장 참여가 저조했다.

쟁의권이 있는 대형 사업장 가운데 규모가 큰 현대중공업, 현대제철 노조 등이 파업에 불참했다. 대우조선해양 노조 역시 이날 임단협에 합의하고 총파업 대열에서 이탈했다. 민노총은 전국 총파업 집회에 2만여 명이 참여했다고 밝혔지만 경찰은 참여 인원을 1만5600명으로 추산했다.

김은혜 대통령홍보수석비서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약자와 서민들을 위해서라도 화물연대 관계자들이 업무에 복귀해 달라”고 요청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정치권이 정부와 화물연대 교섭을 중재할 것을 제안했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화물연대 사태의 조기 타결을 위해 양당 원내대표나 정책위의장이 중재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주애진 기자 jaj@donga.com
홍수영 기자 gaea@donga.com
김은지 기자 eunji@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