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철강-정유 등 5개 업종, 파업 피해 3조5000억

입력 2022-12-07 03:00업데이트 2022-12-07 03:0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민노총 파업]
건설업계 “피해 확산… 손배소 검토”
전국 재고 바닥 ‘품절 주유소’ 85곳
화물연대 파업이 13일째 이어진 이날 서울 시내의 한 주유소에서 군 차량이 주유 저장고에 급유를 하고 있다. 뉴스1화물연대 파업이 13일째 이어진 이날 서울 시내의 한 주유소에서 군 차량이 주유 저장고에 급유를 하고 있다. 뉴스1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 총파업으로 건설 현장의 피해가 커지자 건설업계가 화물연대를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검토하기로 했다. 철강, 석유·화학, 정유, 시멘트, 자동차 등 5개 업종 누적 피해 규모는 3조5000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건설단체총연합회는 “화물연대 시멘트 집단운송거부로 건설업계의 피해가 확산하고 있어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검토 중”이라고 6일 밝혔다. 연합회에 따르면 지난달 24일부터 전날까지 전국 115개 건설사 현장 1349곳 중 785곳(58.2%)에서 공사가 중단됐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도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검토 중이다. LH가 시행 중인 전국의 공공주택건설 현장 244곳 가운데 174곳이 공사에 차질을 빚고 있다. 하루 평균 피해액은 46억 원으로 한 달 동안 공사가 멈추면 피해가 1400억 원으로 불어난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재고가 바닥 난 ‘품절 주유소’는 이날 오전 8시 기준 전국 85곳으로 조사됐다. 5일 96곳에서 11곳이 줄어들었지만 강원, 충청 등 비수도권으로 피해가 확산되고 있다. 이창양 산업부 장관은 이날 “막대한 피해가 현실화되기 전에 이번 주 중 선제적으로 업무개시명령 발동 여부를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한국철강협회도 이날 “출하 차질로 중소 및 영세 기업 고통이 더욱 크다”며 철강 부문에 업무개시명령이 이뤄져야 한다고 호소했다. 협회에 따르면 지난달 24일부터 5일까지 철강업계 주요 5개사 출하 차질 추정치는 1조2000억 원(92만 t 상당)에 이른다.

국토부는 업무개시명령서가 발부된 운송사 33곳과 화물차주 791명에 대해 업무복귀를 확인하기 위한 추가 현장조사를 진행 중이다. 이날 오전까지 운송사 7곳과 화물기사 43명이 운송을 재개했고, 미복귀자는 아직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공정거래위원회는 화물연대가 이날 3차 현장조사도 거부함에 따라 조사거부 및 방해 행위에 대한 제재 절차에 착수했다.

최동수 기자 firefly@donga.com
세종=박희창 기자 ramblas@donga.com
한재희 기자 hee@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