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횡설수설]김재홍/주혜란씨의 「힘」

입력 1999-07-18 18:39업데이트 2009-09-23 22:3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동양과 서양의 부부관은 꽤나 다르다. 우리는 수신제가(修身齊家)라는 말로 가장인 남편의 무한책임을 따지는 문화다. 그러나 서양에서는 부부가 재산도 따로 관리하는 것을 당연시한다. 유럽보다는 미국쪽이 더 심하다. 부부간에 공동 생활비와 개인적 용돈, 은행통장이 각각 분리돼 있는 게 보통이다. 우리도 신세대의 경우 많이 달라졌다지만 아직은 ‘딴 주머니 찼다’는 말이 좋게 들리지는 않는다.

▽동서양 부부관의 차이는 문인들의 작품에도 잘 배어 있다. “부부는 인륜의 근본이요, 나라가 다스려지고 어지러워짐이 다 이에서 연유한다(夫婦人倫之本也 國家理亂 罔不由之)”. 고려말 재상이며 문필가였던 이제현(李齊賢)의 익제난고(益齊亂藁)에 담긴 말이다. 요즘 ‘공자가 죽어야 나라가 산다’는 책이 베스트 셀러라는데 웬 유학자의 도덕론이냐고 할지 모른다. 그러나 그는 우리 비평문학사에 중요한 인물이어서 일반 유학자들과 다른 측면을 인정받고 있다.

▽“역시 당신의 아내를 부드럽게 대하지 마시오. 당신이 아는 모든 것을 그녀에게 다 말하지 말며 한두가지만을 일러주고 다른 한 가지는 감추어 두시오.” 서양문학에서 가장 많이 인용되는 작품 중 하나인 호머의 오디세이에 나오는 구절이다. 우리가 서양의 부부관을 비판하면 그들은 삼강오륜 중 ‘부부유별(夫婦有別)’이란 말을 들어 역공한다. 그러나 부부유별은 역할분담이란 뜻에 더 가깝다.

▽임창열(林昌烈)경기지사와 그의 부인 주혜란(朱惠蘭)씨가 경기은행측 뇌물을 받은 줄 서로 몰랐을까를 두고 말들이 많다. 주씨는 남편에게 말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주씨가 받은 돈은 4억원인데 비해 임지사는 1억원이어서 이 차이가 세간의 화제다. 시중에서는 ‘임 지사의 부인 주씨’보다는 ‘주씨의 남편 임 지사’라는 말이 더 어울린다고 입방아들이다. 로비의 속성상 힘이 더 있는 쪽에 돈도 더 가기 마련이다. 그녀의 힘이 어디서 나왔는지가 궁금하다.

김재홍<논설위원>nieman96@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