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의료대란 이어 노동대란 조짐에 "골머리"

입력 2000-07-03 19:01수정 2009-09-22 14: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의료대란’에 이어 금융부문과 공공부문 노조의 연쇄 파업 조짐으로 ‘노동대란’까지 예고되자 청와대에 비상이 걸렸다.

청와대는 일단 의료대란 때처럼 노동대란 대책 마련을 진두지휘할 태세다. 의료대란 때 막후 협상을 통해 물꼬를 트는 데 결정적 역할을 했던 한광옥(韓光玉)대통령비서실장이 관계장관회의를 소집하는 등 이번에도 사태해결을 위해 발벗고 나섰다.

그러나 노동계를 설득할 만한 뾰족한 대안이 없다는 것이 청와대측의 고민. 금융과 공공부문의 2차 구조조정을 최우선 개혁 과제로 설정해놓고 있는 만큼 금융지주회사 설립과 인원감축 등에 반대하는 노동계의 요구사항을 수용하기 어려운 입장이기 때문이다.

김대중(金大中)대통령도 이에 대해서는 “우리가 하고 싶다고 해서 하고, 하기 싫다고 해서 안할 수 없는 일”이라며 불가피성을 누차 강조해 왔다.

이 때문에 청와대 관계자들은 “각자의 목소리를 조절해야 한다”(박준영·朴晙瑩대통령공보수석비서관) “개혁도 하고 노동계도 권익을 찾을 수 있도록 노사간에 대화로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남궁진·南宮鎭정무수석비서관)는 등 원론적인 말만 되풀이하고 있다.

불법 파업에 대해서도 엄단 방침과는 달리 노동계를 자극하지 않겠다는 신중한 자세다.

롯데호텔 노조 파업에 대한 경찰 투입을 둘러싸고 나도는 ‘진압경관 음주설’ ‘임신부 폭행설’ 등에 대해 남궁수석은 “터무니없는 낭설”이라고 적극 해명하고 나섰다.

남궁수석은 “‘의료대란’에 비해 롯데호텔 파업은 상대적으로 강력하게 대처해 형평성에 문제가 있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의료대란’은 대화를 통해 문제가 해결됐지만 롯데호텔 파업은 불법파업이 계속돼 경찰 투입이 불가피했다”고 반박했다.

<최영묵기자>ymook@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