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백악관 “바이든 DMZ 안 가는 건 위험해서가 아니라 가봐서”

입력 2022-05-20 14:56업데이트 2022-05-20 14:5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제이크 설리번 미 국가안보보좌관은 19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한국 및 일본 방문 기간 북한이 추가 핵실험 및 장거리 미사일 도발에 나설 가능성이 있다고 재확인했다.

설리번 보좌관은 이날 바이든 대통령의 아시아 순방 첫번째 방문국인 한국으로 향하는 전용기 안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북한의 핵실험 및 미사일 발사 가능성’과 관련한 질문에 바이든 대통령이 한국이나 일본에 있는 동안 북한이 일부 종류의 도발에 나설 실질적인 위험의 진정한 가능성이 있다고 상기시키며 이렇게 밝혔다.

설리번 보좌관은 “그것은 북한이 수행해 왔던 7차 핵실험일 수 있고, 미사일 시험발사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올해 들어 (북한은) 수많은 미사일 시험발사를 해 왔다”며 북한이 수십년 전부터 그들의 능력을 발전시키고 도발을 위해 미사일 시험발사를 해 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이 같은 만일의 사태에 대비돼 있다. 우리는 한국 및 일본과 긴밀하게 조율하고 있다”고 밝혔다.

설리번 보좌관은 북한의 추가 도발에 대응하기 위해 동맹뿐만 아니라 중국과도 협력해야 한다는 점을 알고 있다면서 “이것(북한의 추가 도발)은 미국이 동맹을 방어하는 측면에서 우리의 용기를 증대시킬 뿐만 아니라 역내에서 우리 군사(대비) 태세의 조정을 초래할 수 있다”고 밝혔다.

설리번 보좌관은 전날 백악관 브리핑에서도 바이든 대통령의 아시아 순방 기간 또는 직후에 북한이 추가 핵실험 및 탄도미사일 시험발사 가능성을 전망하면서 북한의 도발시 군사대비 태세를 조정할 수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그는 “이번 순방에서 우리가 발신할 핵심 메시지 중 하나는 미국이 우리의 동맹 및 파트너들을 위해 여기에 왔다는 것을 강조할 것”이라며 “우리는 한국과 일본에 억지력과 방위를 제공하는 것을 돕기 위해 여기에 왔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우리는 어떠한 위협과 공격에도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라면서 “그리고 이들 두 나라(한국 및 일본)와의 양자 및 한미일 3국 협력은 북한의 어떠한 추가 도발에 직면해 오히려 강화될 뿐이고, 만약 무슨 일이 발생한다면 그것은 오히려 미국이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관여할 것과 미국이 굳건한 동맹이라는 것, 어떠한 공격적 행동에도 움츠러들지 않고 맞설 것이라는 것을 강화하고 강조할 뿐”이라고 했다.

설리번 보좌관은 현 시점에서 북한과의 대화 노력에 대해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우리는 한반도의 비핵화라는 궁극적인 목표의 진전을 만들기 위한 길을 논의하기 위해 전제조건 없이 마주 앉아 대화할 준비가 돼 있다고 북한과 접촉해 왔다”면서 “우리는 그들(북한)이 궁긍적인 목표에 도움이 되는 조치를 취할 준비가 돼 있으면 우리도 조치를 취할 준비가 돼 있다는 ‘행동 대 행동’의 원칙에 기반해 그것을 하기 위한 제안을 해 왔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는 그것을 다양한 채널을 통해 북한에 직접 전달해 왔다”며 “우리는 우리의 동맹 및 파트너들과 협력하면서 (북한에) 전달해 왔고, 우리는 또 그것을 하기 위한 우리의 의지에 대해 중국과 대화했다”고 밝혔다.

설리번 보좌관은 “(그러나) 북한은 지금까지는 의미 있거나 건설적인 외교에 관여할 어떤 의향도 내보이지 않아 왔다”며 “그들이 계속 그렇게 하길 거부하는 한, 우리는 동맹과 긴밀하게 공조하고, 도발에 대해선 명확하고 단호하게 대응하기 위해 압력을 가하는 방침을 계속 이어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최근 양제츠 중국 공산당 정치국원과 통화한 것과 관련해 구체적인 언급을 자제하면서도 “저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 활동에 대한 우리의 우려, 그리고 이것은 중국의 이익도, 미국의 이익도 아니며 중국은 북한의 도발적 행동의 가능성을 줄이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하는 것을 고려해야 하다는 우리의 견해를 그에게 매우 직접적으로 말했다”고 밝혔다.

설리번 보좌관은 북한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와 바이든 대통령간 회담을 원하느냐는 취지의 질문에 “그러한 취지의 어떠한 징후도 보지 못했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바이든 대통령이 윤석열 대통령 및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경기 평택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을 방문하는 일정과 관련해 “이 공장은 사실 삼성이 미국에 건설할 공장과 매우 유사한 모델”이라며 “그들(삼성)이 미국에서 할 수십억달러의 엄청난 투자는 미국인들을 위한 양질의 일자리에 쓰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그리고 매우 중요하게 그것은 더 많은 공급망 회복력을 의미할 것이다. 왜냐하면 그것은 미국이 우리의 많은 핵심 산업을 위한 자원으로서 필요한 상당한 양의 반도체를 생산하게 될 것을 의미하기 때문”이라며 “(바이든)대통령은 (공장을) 둘러보고 나서 삼성이 반도체 제조시설을 만들기 위해 투자한 것에 대해 대중들에게 말할 기회를 가질 것”이라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연설에서 삼성이 하고 있는 다른 투자들 역시 미국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경쟁력을 높이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는 점과 민주주의 및 자유 사회의 첨단기술 생태계가 다른 나라들에 의한 약탈로부터 보호돼야 한다는 점 등을 언급할 것이라고 설리번 보좌관은 전했다.

그는 ‘첨단기술에 대한 수출통제’에 대해 논의하느냐는 질문에 “우리는 투자 제한뿐만 아니라 수출통제에 대해 매우 강력한 논의를 할 것 같다”면서도 “(다만) 구체적인 발표가 있을 것으로 예상하지 않는다”고 했다.

설리번 보좌관은 바이든 대통령이 이번 방한 기간 비무장지대(DMZ)를 방문하지 않는 것과 관련해 “대통령은 전에 DMZ에 가 본 적이 있다. (DMZ를 방문하는 게) 너무 위험해서가 아니다”며 “사실 미국 정부의 고위 관리들은 정기적으로 거기에 간다. 그 정부 관리들 중 한명이 2013년 당시 바이든 부통령이었다”고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번 순방에서 DMZ 방문을 반복하기보단 미군과 한국군이 나란히 앉아 실제로 실행하는 곳을 볼 수 있는 기회를 원했고, 이를 오산 공군기지 항공작전센터 방문을 통해 하게 될 것이라는 게 설리번 보좌관 설명이다.

그는 “그것은 그(바이든 대통령)에게 더 큰 전략적 상황에 대한 브리핑을 받는 기회를 줄 것이고, 실제로 그에게 DMZ에 가서 서 있는 것보다 더 많은 것을 보여줄 것”이라며 “그것은 그에게 한반도와 더 넓은 지역의 안보 위협에 대한 더 큰 범위의 인식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설리번 보좌관은 제재로 인해 동결돼 있는 한국의 이란 원유 대금 문제와 관련해선 “우리의 견해는 이란이 핵 프로그램을 계속 진전시키는 한, 제재가 시행돼야 한다는 것”이라며 “우리는 우리의 동맹 및 파트너와 협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워싱턴=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