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내부 “중도층 여론 尹에 안좋아”… 與, 조기매듭 주장 확산

한상준 기자 , 윤다빈 기자 입력 2020-05-20 03:00수정 2020-05-20 09:2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靑참모들 “국정지지율 악영향 우려”… 시민단체 출신들 시선 더 싸늘
박용진 “당지도부 책임있는 태도를”… 尹의혹 소명 여부에 거취 갈릴듯
총선前 합동선대위 참석한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자를 둘러싼 의혹이 나날이 커지면서 민주당은 물론이고 청와대의 고민도 커지고 있다. 사진은 21대 총선을 하루 앞둔 지난달 14일 울산 북구 이상헌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민주당과 더불어시민당의 합동선거대책위원회에 참석한 이해찬 민주당 대표(왼쪽)와 윤 당선자(오른쪽) 모습. 울산=뉴스1
“21대 국회를 국정조사로 시작할 수는 없는 노릇 아니냐.”

청와대 관계자는 19일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자를 둘러싼 논란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제1야당인 미래통합당이 국정조사 카드까지 꺼내 들면서 윤 당선자 관련 논란이 더 확산될 경우 여당은 물론이고 청와대까지 부담이 될 수 있다는 우려다.

청와대는 공식적으로는 윤 당선자 문제에 대해 “청와대 일은 아니지 않으냐. 여당에서 대응할 일”이라는 입장이다. 그러나 내부적으로는 이번 사태가 더 커지는 것을 우려하는 분위기가 강하다. 이날 오전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 주재로 열린 현안점검회의에서도 윤 당선자 문제가 거론됐다. 참모들 사이에서는 “중도 성향 유권자들의 여론도 상당히 좋지 않다” “대통령 지지율에까지 영향을 미칠 수도 있다” 등의 반응이 나왔다고 한다. “아침 신문들을 보니 문재인 대통령의 5·18민주화운동 기념사만큼이나 윤 당선자 관련 의혹 기사가 많이 나왔다”는 탄식도 나왔다.


특히 청와대의 다수를 차지하고 있는 시민단체 출신들의 시선은 더 싸늘하다. 시민단체 출신의 한 참모는 “2011년 환경운동연합이 기부금 문제로 곤욕을 치른 것을 보고도 그렇게 허술하게 기부금을 관리했다는 걸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여기에 국정조사 등 야당이 공세 수위를 최고조까지 끌어올린다면 과거 정부에서 이뤄진 한일 합의 과정까지 거슬러 올라가고, 이 과정에서 자칫 외교적으로 민감한 내용들이 드러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사태 초반만 해도 ‘친일 프레임’으로 윤 당선자를 보호하던 민주당에서도 지도부가 윤 당선자 문제를 빨리 매듭지어야 한다는 주장이 계속 확산되고 있다.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전날 윤 당선자 의혹에 대해 “엄중하게 보고 있다”고 말한 뒤 이날도 지도부와 윤 당선자 문제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말했다. 재선이 된 박용진 의원은 “초기에는 온정적인 태도들이 있었지만 지금은 쏟아져 나오는 여러 의혹의 크기와 방향이 쉽게 문제를 다룰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라며 “당 지도부가 책임 있는 태도를 보여주는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민주당 지도부는 거취 논의에 앞서 “당사자 소명이 먼저”라는 입장이 아직 우세하다. 21대 국회가 아직 문을 열지도 않았는데 양정숙 당선자에 이어 다시 한 번 ‘의원 제명’을 택하기는 부담스럽기 때문이다. 이해찬 대표는 18일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한 뒤 주변에 “정의연이 그동안 오랫동안 해온 일들이 굉장히 많았는데 안타깝다”는 취지의 언급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로 청와대 내부에서도 “윤 당선자를 제명하면 정의연의 활동까지 폄하될 수도 있다”는 주장이 여전하다. 여기에 잠시 수면 아래로 내려간 한일 갈등 문제 해결에 악재가 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결국 윤 당선자의 거취는 자신을 둘러싼 의혹을 제대로 소명할 수 있느냐에 따라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윤 당선자가 두 차례 주택을 구입하면서 사용한 자금의 출처를 명확하게 설명할 수 있느냐가 핵심이다. 여권 핵심 관계자는 “의혹 소명이 명쾌하게 이뤄지지 않으면 거취 논란을 피해 가기 어려울 것”이라고 했다. 민주당 관계자는 “20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논의해 대응 방법 등을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상준 alwaysj@donga.com·윤다빈 기자


#청와대#더불어민주당#윤미향#정의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