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 눈]예의 바른 옷

신원건 기자 입력 2021-05-21 03:00수정 2021-05-21 03: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손님 앞에서 언제나 친절하겠습니다. 두 손을 모은 제 마음도 결코 변치 않을 것입니다. 손님들께서도 화답해주실 거죠?

―서울 성동구 성수동에서


신원건 기자 laputa@donga.com
주요기사

#예의#손님#옷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