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베이징 동계올림픽도 ‘최소화’…인력 대폭 감축

베이징=김기용 특파원 입력 2021-10-26 15:49수정 2021-10-26 15:5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AP뉴시스
중국이 내년 2월 열리는 베이징 겨울올림픽을 최소 규모로 치르겠다고 밝혔다. 불필요한 활동과 절차를 줄이고 올림픽에 투입되는 인력들도 대폭 감축할 방침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조치다.

26일 관영 신화통신 등 중국 매체들에 따르면 베이징 겨울올림픽 대회 조직위원회는 전날 올림픽 방역 수칙이 담긴 방역수첩(매뉴얼)을 공개했다. 1차로 공개된 이번 방역 매뉴얼은 선수와 대회 관계자들에게 적용되며 앞으로 한 두 차례 더 보완될 수 있다.

매뉴얼에 따르면 이번 올림픽을 위해 마련한 전용 교통편과 숙소, 부대시설, 경기장과 훈련장 등 모든 공간은 하나로 연결돼 운영된다. 이 공간들은 마치 거품을 덮어씌운 것처럼 다른 외부 공간과는 완전히 격리된 폐쇄 구역이 된다. 대회 참가자들은 제한된 공간만 오갈 수 있으며 매일 코로나19 검사를 받아야 한다.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하지 못한 대회 참가자는 중국 도착 후 21일간 베이징에서 격리해야 한다.

올림픽에 투입되는 인력을 최소화할 방침이어서 선수단 편의를 위해 활동했던 자원봉사자들도 사라질 전망이다. 무관중으로 치러진 2020 도쿄올림픽과 달리 관중을 입장시킬 계획이지만 규모를 최소화할 방침이며 홍콩·마카오 등 중국 본토 밖에서 온 관중은 수용하지 않을 예정이다.

주요기사
베이징=김기용 특파원 kk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