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당, 광화문서 패스트트랙 규탄 집회…황교안 “4·15 총선은 대전환의 출발점”
더보기

한국당, 광화문서 패스트트랙 규탄 집회…황교안 “4·15 총선은 대전환의 출발점”

조동주 기자 입력 2020-01-03 20:46수정 2020-01-03 20:4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검찰이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으로 황교안 대표 등 27명을 기소한 다음날인 3일 자유한국당은 “제1야당 학살이며 여당의 정치적 꼼수는 총선에서 반드시 국민적 심판으로 응징하겠다”고 했다. 검찰의 기소 직후 당 대변인 논평과 개별 의원 명의의 반박문을 낸 한국당이 이날 재차 당 명의의 규탄문을 낸 것.

한국당은 ‘검찰의 무분별한 자유한국당 학살조치를 규탄한다’는 제목의 입장문에서 “(검찰 기소는) 집권여당에 굴종한 법치주의의 포기”라며 “한국당 관계자들의 행위는 정당방위 내지 저항권에 근거한 행위로 형사처벌 대상이 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더불어민주당이 2, 3중대 야당들과 야합해 국회법을 어긴 패스트트랙 시도와 폭력사태를 일으킨 불법 행위에 항거한 정치적 의사표현”이라며 “애당초 정당 간의 입법갈등에 비롯된 정쟁적 사안으로 국회 내부의 정치적 타협으로 해결해야 할 문제”라고 했다.

기소된 한국당 의원 일부는 이날 서울 광화문광장 장외집회 후 모임을 갖고 향후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이들은 재판이 의원마다 따로 열린다면 각각 대응하고, 단체로 열린다면 당 차원에서 변호인단을 꾸리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정식 기소된 황 대표와 의원 13명과 달리 벌금형으로 약식 기소된 의원 10명은 검찰의 결정에 불복해 정식 재판을 청구하는 방안도 논의했다.


이날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한국당의 새해 첫 대규모 장외집회는 사실상 총선 필승 다짐대회였다. 황 대표는 경제 부동산 교육 등 민생 이슈를 집중 거론하며 “대전환의 출발점은 4·15 총선”이라며 “저와 한국당은 국민중심 민생정당으로 철저히 거듭나겠다”고 했다. 심재철 원내대표는 “반드시 제1당이 되고 과반수가 되서 문재인 정권의 무도한 폭정 막아내겠다”고 했다. 한국당은 이날 집회에 10만 명 이상이 모였다고 주장했다. 한편 한국당은 이날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 개정안이 직접선거와 평등선거 원칙을 위반한다며 헌법재판소에 헌법소원을 냈다.

주요기사

조동주 기자 djc@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