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명 여성 성추행’ 쿠오모 주지사, 결국 사임…女부지사 대임

한지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8-11 09:44수정 2021-08-11 10:0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임 의사 밝힌 앤드루 쿠오모 뉴욕 주지사. 뉴시스
11명의 여성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앤드루 쿠오모 뉴욕 주지사가 10일(현지시간) 사임했다. 이로써 캐시 호컬 부지사가 임무를 대행할 예정이다. 뉴욕 주를 이끄는 최초의 여성 리더다.

이날 로이터는 쿠오모 주지사가 생방송 연설에서 “상황을 고려해 봤을 때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최선은 물러나는 것”이라며 사퇴를 선언했다고 전했다. 사퇴 시점은 2주 후부터다.

쿠오모 주지사의 몰락은 성추행 보도 이후 예견된 사실이다.

지난 3일 레티샤 제임스 뉴욕주 검찰총장은 쿠오모 주지사가 전·현직 보좌관을 포함한 여러 명의 여성을 성추행했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공개한 바 있다. 쿠오모 주지사를 고소한 여성은 11명이며 9명은 전현직 공무원으로 밝혀졌다.

주요기사
제임스 검찰총장은 “쿠오모 주지사가 원치 않는 신체 접촉과 입맞춤, 포옹, 부적절한 발언 등으로 다수의 젊은 여성을 괴롭혔다는 게 드러났다”라고 했다.

165쪽 분량의 이 보고서는 쿠오모 주지사의 성추행이 연방법과 뉴욕주법을 위반한다고 지적했다.

이 같은 파문이 일자 쿠오모 주지사는 검찰 발표 이후 성명을 내고 “피해 여성들에게 깊이 사과하고 싶다”라면서도 “나는 친한 사람들과 항상 그렇게 해왔기 때문에 누구와도 선 넘은 적이 없다고 생각한다”라고 해명했다.

앞서 쿠오모 주지사는 바이든 대통령과 같은 민주당 소속으로, 뉴욕 주지사 4선을 노리고 있었기에 현지 언론들은 그의 사임을 ‘대선 후보의 몰락’이라며 대서특필을 하고 있다.

한지혜 동아닷컴 기자 onewisdom@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