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국민의힘 시간끌기 너무해”…부동산 조사 압박

강성휘 기자 입력 2021-06-25 03:00수정 2021-06-25 09: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윤호중 “전수조사 자료제출 미적… 차라리 조사받기 싫다고 말해라”
李 “가족동의 받는데 시간 걸려”
더불어민주당이 국민권익위원회에 부동산 전수조사 자료 제출을 미루고 있는 국민의힘을 향해 연일 파상공세에 나서는 모습이다. 4·7 재·보궐선거 참패의 원인으로 꼽히는 ‘부동산 내로남불(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 꼬리표를 국민의힘 몫으로 돌리고, ‘이준석 효과’도 차단하겠다는 의도다.

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는 24일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상당수 (국민의힘) 의원들의 직계존비속 정보제공동의서가 누락됐다고 한다”며 포문을 열었다. 야당이 권익위에 전수조사를 의뢰했지만 관련 자료가 미비하다는 질책이다. 윤 원내대표는 “제1야당인 국민의힘이 하루가 멀다 하고 시간 끌기의 진수를 보여주고 있다. 정말 해도 해도 너무하는 것 아닌가 생각이 된다”고 날을 세웠다.

또 윤 원내대표는 “생선은 머리부터 썩기 마련”이라며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를 정면으로 조준했다. 전날 송영길 대표가 부동산 전수조사 문제로 이 대표를 비판한 데 이어 이날은 윤 원내대표가 이 대표를 향한 공세에 나선 것. 윤 원내대표는 그러면서 “차라리 ‘전수조사 받기 싫다’ ‘결과가 두려워 못 받겠다’ 이렇게 솔직히 말하는 것이 어떻겠느냐”고 덧붙였다.

민주당 관계자는 “우리는 단순 의혹만으로 12명을 잘라내 투기 의혹이 피어날 수 있는 모든 싹을 끊어낸 상태”라며 “반면 국민의힘은 권익위 조사대로라면 우리보다 투기 의혹 당사자가 훨씬 많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한 재선 의원은 “부동산 전수조사는 무조건 우리가 유리한 카드”라고 했다. 민주당 전재수 의원은 이날 국회의원 부동산 전수조사를 매년 정례화하는 ‘공직자 이해충돌방지법 개정안’을 발의하며 국민의힘을 압박했다.

주요기사
민주당이 이 대표를 직접 겨냥하고 나선 건 ‘0선’인 이 대표가 당내 의원들 설득이 어려울 것이라는 판단과 함께 야당의 자중지란을 노리는 측면도 있다. 여권 관계자는 “공정과 혁신에 대한 기대를 받고 있는 이 대표가 정작 민심이 가장 예민하게 반응하는 부동산 문제에서 당내 장악력을 발휘하지 못한다면 오히려 국민의 실망감이 더 크지 않겠느냐”고 했다.

이에 대해 이 대표는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 이후 기자들과 만나 “명확히 밝힌 것처럼 (개인정보제공)동의서를 취합 중에 있고 회피할 의도가 없다”며 “25일까지 권익위에 부동산 전수조사를 위한 당 소속 의원들의 개인정보제공동의서를 제출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가족 동의를 받는 중에 다소 늦어지는 것은 국민들이 용납할 수 있는 영역”이라고 덧붙였다.

강성휘 기자 yolo@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더불어민주당#부동산 전수조사#국민의힘#압박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