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포천∼가평 잇는 국도 37호선 30일 개통

이경진 기자 입력 2020-06-30 03:00수정 2020-06-30 08:4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1년만에 미개통 구간 마무리
국도 37호선 금번 개통구간 노선도 © 뉴스1
경기 파주와 연천 포천 가평을 연결하는 국도 37호선(73km) 전 구간이 30일 개통된다. 경기도는 그동안 미개통 구간으로 남아있던 ‘연천군 청산면 백의리∼장탄리’(3.5km) 구간의 공사를 마무리했다고 29일 밝혔다. 1999년 공사를 시작한 지 21년 만이며 공사비만 5222억 원이 들어갔다.

도 관계자는 “예산을 제때 투입하지 못해 완공이 미뤄졌고 최근에서야 전 구간 공사가 끝났다”고 말했다.

국도 37호선은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를 제외하면 경기 북부를 동서로 연결하는 유일한 도로다. △서울∼문산 민자고속도로와 △국도 3호선 대체 우회도로 △구리∼포천 고속도로 △국도 43호선 등 5개의 남북 연결도로와 이어져 서울이나 인천국제공항으로 가기가 편하다. 파주 문산에서 가평까지 차량으로 이동할 때 최대 1시간 이상 시간을 줄일 수 있다. 파주 장남, 연천 백학산업단지 같은 산업단지와도 가까워 물류비용을 아낄 수 있다.


박일하 경기도 건설국장은 “서울∼문산 고속도로가 올해 11월 개통하고, 수도권 제2순환고속도로 김포∼파주, 파주∼양주∼포천, 포천∼화도, 화도∼양평 구간이 2025년까지 순차적으로 개통하면 경기북부가 4차 산업시대를 선도하는 수도권의 중심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경진 기자 lkj@donga.com
#국도 37호선#개통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