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세계적 건축가 伊멘디니-美리베스킨드 e메일 인터뷰

동아일보 입력 2010-09-16 03:00수정 2010-09-16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 디자인한마당 D-1 행사참여… “열정의 서울, 물-산-하늘 어우러져 매력”
“서울의 도시 디자인은 세계 다른 글로벌 도시들과 비교해도 뒤지지 않을 만큼 빠른 속도로 진화해 가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도시 생활수준을 높이고자 하는 시민들의 ‘열정’에 감탄했어요.”

이탈리아 산업디자이너 알레산드로 멘디니 씨(79)와 9·11테러로 무너진 미국 뉴욕 월드트레이드센터 건물 재건 총책임자로 유명한 미국 출신 건축가 대니얼 리베스킨드 씨(64). 세계적으로 유명한 이들은 서울의 디자인 경쟁력으로 사람들의 ‘열정’을 1순위로 꼽았다. 두 사람은 17일 개막하는 ‘서울 디자인 한마당 2010’ 행사장 내 대표 건물을 직접 디자인, 설계한 주인공. 멘디니 씨는 행사장 북쪽 건물인 ‘서울 디자인관(라 푼타·정상)’을, 리베스킨드 씨는 한중일 생활전이 있는 왼쪽 건물 ‘문화 디자인관’을 각각 맡았다. 이들을 17일 내한 직전 e메일로 각각 인터뷰했다.

○ 기술과 전통이 어우러진 서울

멘디니 씨는 한국의 산업 디자인에 대해 “과도한 장식을 사용하지 않고 최대한 간결한 것이 특징”이라며 “무엇보다 반만 년 역사 속 전통 문화들을 담으려고 노력하는 것 같다”고 평가했다. 리베스킨드 씨는 “서울은 자연 경관과 도시 환경이 잘 어우러진 곳이라고 생각한다”며 “물과 산, 하늘이 뭔가 연결돼 있다는 느낌을 강하게 받았는데, 이런 전통이 현재 도시 디자인에 반영되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 도시 디자인은 느리고 깊게

“전통과 역사를 강조한다”라고 하면서도 이들은 모두 이번 전시관 설계에서는 오히려 한국적인 부분을 최대한 드러내지 않으려 했다. ‘나비의 우아함’을 주제로 작업한 리베스킨드 씨는 “보편적인 감성을 담기 위해 튀지 않으려 했다”고 말했다. 멘디니 씨 역시 마찬가지. 그는 “외국 건축가들이 태극무늬나 호랑이 등 한국적인 것을 섣불리 강조하다 보면 ‘표면적인 재해석’에 그칠 우려가 있어 최대한 추상적으로 서울을 형상화했다”고 말했다.

행사장 안에서는 모든 장소에서 무선인터넷이 접속된다. 또 모든 전시관에 스마트폰을 대면 휴대전화로 정보가 나오는 ‘QR코드(제품 정보를 담은 바코드)’ 체제도 구축했다. 점점 건축 설계는 지능화되고 최첨단을 지향하고 있다. 하지만 그 뼈대를 담는 그릇은 최대한 자연 친화적으로 설계되는 양상이다. 두 건축가가 강조하는 것도 ‘인본주의’였다. 리베스킨드 씨는 “흔히 사람들은 유럽 건축을 심미주의, 미국은 실용주의 등으로 구분하지만 이러한 가치는 21세기에 중요치 않다”며 “글로벌 시대 건물은 도시인들의 염원과 희망을 담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멘디니 씨도 “도시의 디자인 정책 방향도 인본주의여야 한다”며 “도시 디자인은 최대한 느리고 깊게 이루어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17일부터 서울 송파구 잠실동 잠실종합운동장에서 ‘서울 디자인 한마당 2010’이 다음 달 7일까지 열린다. 개막을 이틀 앞둔 15일 오전 기자들을 대상으로 한 사전 관람 행사에서 관계자들이 ‘친환경 디자인’을 주제로 강남구가 전시해 놓은 ‘그린농장’을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 2년에 한 번씩 열리는 행사로

한편 개막을 이틀 앞둔 15일 오전 기자들을 대상으로 잠실종합운동장 사전 관람 행사가 열렸다. 이 자리에서 오세훈 서울시장은 “매년 가을 진행해오던 이 행사를 앞으로 2년에 한 번씩 여는 ‘비엔날레’ 행사로 바꿔 다음 행사는 2012년에 열겠다”고 밝혔다. 앞으로 좀 더 전문적인 행사로 만들기 위해 준비 기간을 2년으로 늘리겠다는 것이 시의 주장. 하지만 근본적인 원인은 최근 부채 비율이 높게 나타나는 등 시 재정 상태가 나빠지고 있다는 시의회 등의 지적 때문이라는 게 관계자들의 분석이다.

김범석 기자 bsism@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