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당대표 출마 선언 “막힌 곳 뚫고, 끊긴 곳 잇고, 무너진 곳 바로 세우겠다”

  • 동아일보
  • 입력 2024년 6월 23일 14시 27분


코멘트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이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국민의힘 당 대표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2024.6.23 뉴스1
국민의힘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23일 “지금의 위기를 극복하고 절박한 상황을 희망으로 바꾸어야 한다”며 당대표 출마를 선언했다.

이날 한 전 위원장은 국회에서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국민의힘을 만들기 위해 모든 것을 바치는 것으로 진짜 책임을 다하려 한다”며 이같이 출마를 선언했다. 그는 “막힌 곳은 뚫고, 끊긴 곳은 잇고, 무너진 곳은 바로 세우겠다”고 강조했다.

한 전 위원장은 “주권자 국민의 민심은 절묘하고 준엄하다”며 “그토록 염원했던 총선 승리였지만 결과는 너무도 뼈아팠다”고 했다. 이어 “오로지 저의 책임이다”라며 “어떻게든 제가 더 잘했어야 했다”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그는 “정권심판론으로 뒤덮였던 총선 기간 내내 우리는 민심에 반응하겠다고, 국민의 눈높이에 맞추겠다고 외쳤다”면서도 “지금 우리는 국민의 눈높이에서 민심에 반응하고 있나 우리는 변화하고 있나”라고 반문했다.

이어 “지난 두 달은 반성과 혁신의 몸부림을 보여드렸어야 할 골든타임이었다”며 “그런데 우리는 국민의 요구에 묵묵부답, 오히려 퇴보하는 모습만을 보여드렸다”고 강조했다. 또 “국민들께서는 우리에게 마치 갈라파고스에 사는 사람들 같다, 심판받은 사람들이 맞느냐, 심지어 이긴 사람들처럼 행동하고 있다는 말씀까지 하신다”고 꼬집었다. 그는 “거대야당의 상임위 독식, 입법 독주, 일극체제 완성을 민심이 강하게 제지하지 않고 있다”며 “우리를 향해, ‘너희 국민의힘은 더 혼나봐야 한다’는 국민의 심판이 계속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한 전 위원장은 “▲패배의 경험을 변화와 승리, 정권재창출의 토양으로 삼을 것 ▲당정관계를 수평적으로 재정립할 것 실용적인 방향으로 쇄신할 것 ▲보수정치를 혁신적으로 재건할 것”이라며 “국민의힘을 대한민국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이끄는 정당으로 만들겠다”고 했다

한 전 위원장은 “우리 지지자들께서는 국민의힘이 소수당의 한계를 극복하지 못하면서 지리멸렬하고 끌려다닐까 걱정신다”며 “구심점 없이 중구난방 식으로 제대로 싸우지도 못하고 당하기만 하지 않을까 걱정하신다”고 전했다. 이어 “제가 이 난국을 타개하는 구심점이 되겠다”고 강조하며 “야당과도 자주 만나 논쟁하고 설득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국민을 위해 설득당해야 할 사안이라면 기꺼이 설득당하기도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 전 위원장은 “이제 상대당이 못하기만을 바라는 정치, 상대가 못해서 운 좋게 이기려 하는 어부지리 정치에서 저부터 벗어나겠다”며 “대한민국을 여기까지 오게 한 자유민주주의의 힘으로, 자강의 자신감으로, 강한 여당, 이기는 여당을 만들겠다”고 전했다. 그는 “누군가는 저에게 조금 기다리면 당이 더 극도로 어려워질 것이고 역설적으로 저 개인에게는 쉬운 꽃길이 찾아올 거라고들 한다”라면서 “지금까지 그래왔듯이 앞으로도 그런 계산기 두드리는 정치, 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특히 그는 “저는 바로 지금이 지선과 대선을 앞두고 우리 국민의힘이 다시 일어설 수 있는 마지막 기회라고 생각한다”며 “지금보다 더 당이 국민의 신뢰를 잃고 더 어려워지면 우리 모두에게 다음은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난 추운 겨울 뜨거웠던 108일 동안, 제가 준비 없이 달리기만 해야 했을 때 저는 제게 당의 리더로서 선거운동에 돌입하기 이전에 당을 개혁하고 체제를 정비할 시간이 조금이라도 있었다면 얼마나 좋았을까 하는 생각을 자주 했다”며 “저는 가장 절실할 때 가장 어려울 때 가장 가까운 곳에서 몸으로 체감했기에 당이 무엇을 바꿔야 할지를 잘 안다. 그러니 저는 워밍업이 필요 없다”고 했다.

그는 “제가 앞장서서 바꾸겠다”고 재차 강조하며 “바꾸는 과정에서 충분히 여러분과 대화하고 설명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문제를 해결하고, 승리의 기반을 다시 만들 기회를 저에게 달라”며 “저의 모든 것을 바쳐, 제가 제일 먼저 바뀌어서 우리 당을 바꾸고, 보수정치를 혁신적으로 재건하고, 대한민국의 미래를 준비하겠다”고 전했다.

이예지 동아닷컴 기자 leeyj@donga.com
#한동훈#국민의힘#전당대회
  • 좋아요
    0
  • 슬퍼요
    0
  • 화나요
    0
  • 추천해요

댓글 0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