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안철수 “임기 중반 국민신뢰 50% 안되면 사퇴…李-尹도 약속하라”

입력 2022-01-20 17:04업데이트 2022-01-20 17:1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 사진공동취재단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가 20일 “(대통령에) 당선된 후 임기 중반 국민의 신뢰를 50% 이상 받지 못하면 깨끗하게 물러나겠다”고 선언했다. 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 등 다른 후보들에게도 똑같이 약속을 하라고 촉구했다.

안 후보는 이날 한국행정학회 주최 토론회에서 “국민과의 약속을 고의로 지키지 않을 경우, 언제든지 물러날 수 있는 관행과 정치문화를 만들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재신임 방법에 대해선 “임기 중반 여야가 합의하는 조사 방법”으로 하겠다고 제시했다. 안 후보는 “저는 당선되면 중간평가 통과를 위해 죽을 각오로 일할 것”이라며 “이 정도 자신감이 없다면 후보로 나서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 후보는 또 청와대 규모를 절반으로 줄이고 책임총리제를 도입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현 청와대 비서실 직원만 443명이고, 예산만 899억 원에 달한다. 이것을 반으로 줄여야 한다. 작은 청와대가 깨끗한 청와대를 만들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안 후보는 야권 단일화에 대해선 한 발 나아간 듯한 발언을 했다. 이날 공개된 신동아와의 인터뷰에서 ‘단일화를 하라는 여론이 높아지면 어떻게 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그는 “(제가) 국민의 선택으로 정권교체를 바라는 단일후보가 돼서 대선에서 꼭 승리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이날 기자들과 만나서는 “갈 길을 묵묵히 가겠다”며 다시 선을 그었다.


전주영 기자 aimhigh@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