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朴 수사했던 尹 “내주라도 직접 찾아뵙고 인사”

입력 2022-03-25 03:00업데이트 2022-03-25 09:5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박근혜 퇴원]
“취임식에도 당연히 초청할 것”… 朴측 유영하 “아직 연락온것 없어”
尹, 朴정부 국감때 “사람에 충성 안해”… 文정부서 국정농단 특검 이끌어
朴, 현충원 박정희-육영수 묘역 참배 24일 삼성서울병원에서 퇴원한 박근혜 전 대통령이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 안장된 박정희 전 대통령과 육영수 여사 묘역을 찾아 헌화하고 분향을 마친 뒤 돌아서고 있다. 김재명 기자 base@donga.com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24일 박근혜 전 대통령을 직접 찾아가 만나겠다는 뜻을 밝혔다. 한때 ‘보수 궤멸의 장본인’이라는 비판을 들은 윤 당선인과 ‘보수 진영의 구심점’이었던 박 전 대통령 간 굴곡진 관계도 다시 관심을 받고 있다.

윤 당선인은 24일 기자들과 만나 “(박 전 대통령의) 건강이 회복돼 사저에 가게 돼서 아주 다행”이라고 밝혔다. 윤 당선인은 이날 서일준 인수위 행정실장을 통해 박 전 대통령의 사저로 퇴원 축하 난을 보내며 “건강이 허락하신다면 다음 주라도 찾아뵙고 인사드리고 싶다”라는 뜻도 전달했다. 다음 주로 예정된 지역 순회 일정 중 대구 달성군 박 전 대통령 사저를 직접 찾아가겠다는 뜻을 밝힌 것. 윤 당선인은 5월 10일 대통령 취임식에 박 전 대통령을 초대할 것이냐는 질문에도 “원래 전직 대통령을 다 모시게 돼 있지 않느냐”며 “당연히 (초청할 것)”라고 답했다.

이에 대해 박 전 대통령 측근 유영하 변호사는 기자들과 만나 “아직 (윤 당선인 측으로부터) 직접적으로 연락 받은 건 없다”며 “연락이 온다면 (박 전 대통령이) 결정하고 언론에 알릴 것”이라고 했다.

정치권이 두 사람의 만남에 관심을 갖는 이유는 이들의 관계 때문이다. 윤 당선인은 박근혜 정부 출범 첫해인 2013년 국가정보원 댓글 수사 당시 국회 국정감사에서 수사 외압이 있었다고 폭로하며 박 전 대통령과 틀어졌다. 당시 “사람에게 충성하지 않는다”는 말로 화제를 모은 윤 당선인은 박근혜 정부 말기인 2016년 말까지 한직을 전전했다.

두 사람이 또다시 대척점에 선 건 윤 당선인이 2016년 12월 국정농단 특검 수사팀장으로 임명되면서다. 윤 당선인은 이어 문재인 정부의 첫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임명돼 국정원 특수활동비 상납 의혹과 2016년 20대 총선 당시 새누리당(현 국민의힘) 공천 개입 의혹 등을 수사해 박 전 대통령을 추가 기소했다. 또, 박 전 대통령의 ‘문고리 3인방’으로 불린 이재만 안봉근 전 비서관을 구속 기소하고 박근혜 정부 국정원장 3명을 모두 형사처벌했다. 이에 일각에선 “보수 진영을 궤멸시킨 장본인”이라는 지적까지 나왔다.

다만 윤 당선인은 대선 기간 박 전 대통령을 향해 “공직자로서 직분에 의한 일이었다 하더라도 정치적, 정서적으로 대단히 미안한 마음을 인간적으로 갖고 있다”고 말했다. 야권 관계자는 “여소야대 국면에서 국정을 이끌어야 할 윤 당선인으로서는 박 전 대통령과의 향후 관계를 어떻게 설정해 나갈지도 고려해야 할 변수”라고 했다.


강성휘 기자 yolo@donga.com
강경석 기자 coolup@donga.com
배석준 기자 euliu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