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권력에 면죄부…靑 진실에 답해야” 옵티머스 수사 비판

뉴스1 입력 2021-08-08 13:06수정 2021-08-08 13: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이준석 대표 등 당 지도부를 예방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8.2/뉴스1 © News1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캠프는 8일 검찰의 옵티머스 사모펀드 사기 사건 수사결과를 두고 “권력에 면죄부를 줬다”고 여권을 겨냥했다.

특히 옵티머스 관계자 일부가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 근무한 것을 두고는 “청와대가 국민께 답해야 한다”고 문재인 대통령을 직격했다.

윤 전 총장의 국민캠프는 이날 김병민 대변인 명의의 논평을 내고 이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옵티머스 정관계 로비 의혹의 핵심 키는 청와대에 있다”며 “옵티머스 지분을 10%가량 보유하고, 옵티머스 관계사에도 이름을 올렸을 뿐 아니라, 배우자가 옵티머스 이사였던 인물이 문재인 정부 청와대 민정수석실 행정관으로 몸을 담았다”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이어 “범행을 주도한 김재현 대표가 징역 25년을 받을 정도의 중범죄 사안에 대해서 청와대 민정수석실 내 사건 관련자가 있는 사실만으로도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가 불가피했다”고 문 대통령을 겨냥했다.

김 대변인은 “감사위원 시절 옵티머스 로비스트를 현직 부장판사에게 소개해 준 의혹을 받은 김진국 민정수석은 소환 조사조차 하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고도 주장했다.

그러면서 “국민들이 피눈물을 흘리게 만든 대규모 사기 사건을 지켜보면서, 최소한의 ‘정의’가 살아있다면 청와대는 철저한 수사를 당부했어야 마땅하다”며 “옵티머스 관계자가 왜 청와대 민정수석실에 들어갔는지 간단한 진실에 대해서부터 다시 청와대가 국민께 답을 할 시간”이라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또 여권의 유력 대권주자인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향해 “옵티머스 관련 사건으로 조사를 받던 이 전 대표의 측근이 극단적 선택으로 숨지는 참담한 일이 벌어졌지만, 이 전 대표는 서면조사조차 실시하지 않았다”며 “정치적 면죄부를 준 셈”이라고 지적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