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2차 가해자를 국무총리로…국면전환 위한 국민 기만”

뉴스1 입력 2021-04-16 15:06수정 2021-04-16 15:0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윤희석 국민의힘 대변인/뉴스1 © News1
국민의힘은 16일 청와대가 국무총리를 포함한 5개 부처 장관 인사를 단행하자 “국면 전환을 위한 국민 기만”이라고 비판했다.

윤희석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대통령과 청와대가 현실 인식을 전환하지 않는다면 떠나간 민심을 절대 되돌릴 수 없다”며 이렇게 밝혔다.

윗줄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국무총리에 지명된 김부겸 전 행정안전부 장관, 국토교통부 장관에 노형욱 전 국무조정실장, 해양수산부 장관에 박준영 해양수산부 차관, 고용노동부 장관에 안경덕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상임위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에 임혜숙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에 문승욱 국무조정실 국무2차장(56). (청와대 제공) 2021.4.16/뉴스1
윤 대변인은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를 겨냥해 “삼권분립을 무시하고 입법부 수장을 국무총리에 앉히더니, 이번엔 여당 대표까지 출마했던 전직 의원을 총리에 지명했다”라며 “‘피해를 호소하는 고소인’이라 하던 2차 가해자를 국무총리로 지명하다니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의 분노를 조금도 느끼지 못한 것인가”라고 날을 세웠다.

이어 “수많은 장관 교체 대상자 중 고작 몇 명만 바꿨고, 경제실패 책임을 물어 진즉에 경질했어야 할 경제부총리는 유임시켰다. 국면 전환을 위한 국민 기만”이라며 “보궐선거로 드러난 민심에 ‘국민의 질책을 엄중히 받아들이고, 무거운 책임감으로 임하겠다’던 대통령의 각오는 어디로 갔는가”라고 했다.

주요기사
윤 대변인은 “문재인 정권에는 이제 인재가 남아있지 않음이 드러났다”며 “국민의힘은 인사청문회를 통해 자질 미달 후보들을 철저히 가려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문 대통령은 김부겸 전 행정안전부 장관을 차기 국무총리에 지명하고, 국토교통부·해양수산부·고용노동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산업통상자원부 등 5개 부처 장관을 교체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