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대통령 ‘한뼘도 침탈불허’ 발언, 北 특정한것 아냐”

박효목 기자 입력 2020-06-27 03:00수정 2020-06-27 04:2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포괄적 안보 개념 강조한 것”… 6·25기념사서 대북경고 논란 불식
文 “北 출구전략 따라 우리대응 변화”
문재인 대통령이 6·25전쟁 70주년 기념식에서 “한 뼘의 영토, 영해, 영공도 침탈당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힌 것과 관련해 청와대는 26일 “북한을 특정한 것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폭파 등 한반도 긴장을 조성하는 북한에 대한 경고라는 해석에 선을 그은 것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6·25 기념사에서 ‘누구라도 국민의 안전을 위협한다면 단호히 대응할 것’ 등을 언급했다”며 “이는 포괄적 안보 개념을 뜻하는 표현”이라고 말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2일 중장 진급자 16명의 삼정검에 수치를 수여하면서 “오늘날의 안보 개념은 감염병이나 테러, 재해재난 등 모든 위협에서 국민을 보호하는 포괄적 안보 개념으로 변화해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를 언급하면서 “이 같은 맥락”이라며 “북한을 특정한 것이 아니라는 뜻”이라고 말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남북관계와 관련해 “북한이 어떤 출구전략을 선택하느냐에 따라 우리의 대응도 달라진다”고 말했다고 문정인 대통령통일외교안보특보가 전했다. 문 특보는 이날 서울외신기자클럽 초청 간담회에서 17일 문 대통령 주재 외교안보 분야 원로 오찬간담회 내용을 소개하며 이같이 말했다.

주요기사

박효목 기자 tree624@donga.com
#문재인 대통령#6·25전쟁 70주년 기념식#6·25전쟁 70주년#북한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