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경, 연평도 실종 공무원 탑승 어업지도선 조사 시작

뉴스1 입력 2020-09-24 09:41수정 2020-09-24 14: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News1
서해 북방한계선(NLL) 인근 해상에서 어업지도 업무를 하다 돌연 실종된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이 북한 측의 총격을 받고 숨진 가운데, 해경이 24일 오전 11시부터 공무원 A씨(47)가 탑승한 어업지도선(무궁화10호, 499톤) 조사를 시작했다.

A씨의 가족은 23일 연평도에 도착 다른 어업지도선을 타고 조사과정을 지켜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은 당초 무궁화호를 연평도로 입항시켜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었으나, 물때 가 맞지 않아 해경 조사원 4명이 직접 무궁화호에 올라가 조사하기로 결정했다.

무궁화호는 현재 소연평도 남방 5마일 정도에 위치해 있다.

주요기사
해경은 무궁화호에서 A씨의 개인 소지품을 확보하고, 선내 폐쇄회로(CC)TV, 통신 등 A씨의 행적에 관련된 사항을 조사중이다.

해경은 23일 선박 내에는 폐쇄회로(CC)TV가 있지만, A씨의 슬리퍼가 발견된 곳 반대편 방향으로 설치돼 자세한 행적은 확인할 수 없다고 밝힌 바 있다.

2012년 서해어업관리단에 임용돼 14일부터 무궁화호10호에 탑승한 A씨는 목포 소재 서해어업지도관리단 소속 어업지도 공무원(해양수산서기, 8급)이다.

A씨는 사건 당일 소연평도 인근 해상 어업지도선(무궁화10호, 499톤)에서 1등 항해사로 어업지도 업무를 수행 중이었다.

A씨 21일 0시부터 오전 4시까지 당직근무를 했으며, 오전 1시35분쯤 개인 업무를 본다며 조타실에서 내려간 것으로 파악됐다.

동승한 선원들은 이후 같은날 오전 11시35분쯤 A씨가 보이지 않자 선내와 인근 해상을 수색, 선미 우현에서 그의 슬리퍼를 발견하고 해경에 낮 12시51분쯤 실종신고를 했다.

무궁화10호에는 A씨를 포함해 10여명이 승선, 지난 16일 출항해 25일 복귀할 예정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목포 관사에서 직원과 함께 생활했으며, 가족이 사는 집은 경남 양산으로 알려졌다.

(인천=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