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회창총재 "자민련 실체 부정안해"

입력 2001-01-05 18:56수정 2009-09-21 12:2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나라당 이회창(李會昌)총재는 5일 “국회에서 17석의 의석을 가진 자민련의 존재 자체를 부정하는 것은 아니다”며 “자민련이 독자적 위치를 당당하게 굳힌다면 누가 그 존재를 부인하겠느냐”고 말했다.

이총재는 당무회의에서 4일 영수회담 내용을 설명하면서 이같이 밝히고 “민주당에 붙어서 거수기 노릇이나 하는 자민련의 위치를 거부하는 것일 뿐”이라고 덧붙였다.

이총재의 발언은 영수회담에서 자신이 “DJP공조를 깬 다음 자민련을 교섭단체로 만들 용의가 있느냐”고 김대중(金大中)대통령에게 물은 것과 정창화(鄭昌和)총무의 ‘조건부 교섭단체 요건완화 검토’ 발언에 이어 나온 것이어서 관심을 모았다.

권철현(權哲賢)대변인은 “이총재가 교섭단체 완화 문제에 예전보다 좀더 여유로워진 것은 사실이지만, 이 문제가 공식 석상에서 한번도 논의되거나 검토된 적이 없다”고 의미를 축소했다.

한편 같은 당 김원웅(金元雄)의원은 이날 “당내에서 교섭단체 완화 문제를 정략적으로 이용하려는 움직임이 있다면 단호히 반대한다”고 밝혔다.

<선대인기자>eodls@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