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안 보이고 침침… 황반변성, 노안으로 착각하지 마세요

윤희선 기자 입력 2021-08-18 03:00수정 2021-08-18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일양약품㈜ ‘아이크린골드’
게티이미지
‘몸이 천냥이면 눈은 구백냥’이라는 옛말처럼 눈은 중요한 신체기관 중 하나다. 하지만 사용 빈도가 높고 외부 자극에 민감한 눈은 신체 중 노화에 영향을 가장 많이 받는다. 한 번 나빠지면 되돌리기도 어려워 악화되지 않도록 평생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70대 이상 4명 중 1명 ‘황반변성’


나이 들어 찾아오는 눈 질환 중 하나는 ‘황반변성’이다. 심하면 실명에도 이를 수 있는 질병으로 초기에는 뚜렷한 증상이 없어 노안으로 착각하기 쉽다. 황반변성은 눈의 안쪽 망막의 중심부에 위치한 ‘황반’에 이상이 생기는 현상이다. 황반에는 대부분의 시세포가 모여 있고 물체의 상이 맺히는 곳이어서 조금만 문제가 생겨도 시력에 문제가 생긴다. 최근 노인 인구가 늘면서 환자 수가 급증했는데 70대 이상 노인의 4명 중 1명꼴로 황반변성을 앓는 것으로 나타났다.

황반변성 초기에는 글자나 직선, 욕실의 타일이 휘어져 보인다. 신문을 읽을 때 일부가 지워져 보인다거나 사물의 가운데가 검게 보일 수 있다. 더 진행되면 시야가 흐려지고 색을 구분하기 어려워진다. 황반변성은 한쪽 눈에 생겼을 때 반대쪽 눈을 사용하기 때문에 이상을 느끼지 못한다. 컨디션이 좋은 날과 안 좋은 날의 시력 차이가 크거나 평소 근시가 없었는데 멀리 있는 사물이 희미하게 보인다면 검사를 받아보는 것이 좋다.

주요기사
황반변성은 ‘노화’가 주원인이다. 황반색소는 25세에 최고치에 이르렀다 점점 줄어 기능이 떨어진다. 따라서 평소에 황반색소의 구성 성분인 루테인을 충분히 보충해 황반색소 밀도를 높여주면 망막과 황반을 건강하게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된다. 루테인은 체내에서 합성되지 않아 반드시 외부로부터 보충해줘야 한다.


아스타잔틴, 망막 혈류 증가시켜 눈 피로 개선


노화로 인해 모양체 근육의 조절력이 떨어져 수축이 잘 안 되면 가까운 곳의 사물을 볼 때 초점을 맞추기 힘들어져 글씨가 잘 안 보이고 눈은 피로해진다. 이처럼 노안이 왔다면 눈의 초점 조절 기능을 개선하는 물질을 섭취하는 것이 좋다. 해양 미세조류의 일종인 헤마토코쿠스에서 추출한 기능성 원료 아스타잔틴의 인체시험 결과, 4주 섭취 후 눈의 조절 근육 수축 속도와 이완 속도가 각각 50.6%, 69.0% 빨라졌다. 또 망막 모세혈관의 혈류량을 증가시켜 눈 혈관에 산소와 영양분을 충분히 공급해 눈의 피로를 개선하는 데 효과적이다.

외출할 때는 선글라스나 안경으로 자외선과 미세먼지를 차단하고 밝은 화면을 볼 땐 주변이 어둡지 않도록 간접 조명을 켜는 것이 좋다. TV는 2.5m 이상 떨어져 시청하고 눈이 건조하지 않도록 실내 습도는 60% 정도로 유지한다. 무엇보다 황반변성은 조기 발견과 치료가 중요하기 때문에 중년 이후에는 1년에 1∼2회 반드시 안과 검진을 받아야 한다. 여기에 루테인, 아스타잔틴 등 눈 건강에 필요한 원료를 섭취하면 눈 노화를 늦추고 눈 피로도 해소할 수 있다.


일양약품 ‘아이크린골드’ 루테인-아스타잔틴 섭취로 맑고 선명한 눈


일양약품㈜은 중노년층의 눈 건강에 효과적인 ‘아이크린골드’를 출시했다. 노화로 감소하는 황반색소 보충에 꼭 필요한 ‘루테인’과 눈의 조절력을 높여 노안과 눈의 피로를 개선하는 항산화제 ‘헤마토코쿠스’(아스타잔틴)를 주원료로 만들었다. 어두운 곳에서의 시각 적응에 필요한 비타민A는 야간운전이 불편한 이들에게 도움을 준다. 일양약품㈜은 200세트 한정으로 아이크린골드 3개월분을 주문하면 3개월분을 추가 증정하는 1+1 이벤트를 진행한다.

윤희선 기자 sunny03@donga.com
#건강한생활#건강#일양약품#아이크린골드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