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中 기업 빌려준 항구 환수”…중국 “호주 와인 안마셔”

조종엽기자 입력 2021-05-03 17:00수정 2021-05-03 17:0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호주산 와인 안 마셔도 된다’(중국), ‘중국 기업에 임대한 항구 환수 검토한다’(호주).

중국을 겨냥한 ‘쿼드(Quad·미국 일본 호주 인도의 4자 안보협의체)’ 문제 등을 둘러싸고 호주와 중국의 갈등이 격화되고 있다.

호주 국방부는 호주 북부 다윈항을 중국 기업 랜드브리지에 장기 임대하기로 한 계약의 백지화를 내각 국가안보위원회의 요청에 따라 검토하고 있다고 현지 매체 시드니모닝헤럴드가 2일 보도했다. 호주 국방부는 2018년 제정된 주요 기반시설 관련법을 근거로 랜드브리지에 항구를 빌려주는 것이 국가 안보에 위협이 되는지 여부를 검토 중이다.

이 사안을 두고 호주 정부가 중국의 신(新)실크로드 전략인 ‘일대일로(一帶一路)’에 제동을 걸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랜드브리지는 2015년 입찰을 거쳐 3억9000만 달러(약 4400억 원)에 이 항구를 99년 동안 빌려 운영하는 계약을 땄다. 이 회사는 이 항구를 일대일로 프로젝트 차원에서 개발하길 원한 것으로 전해졌다. 로이터통신은 랜드브리지 창업자인 예청이 중국 군부와 연계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당시 미국 버락 오바마 행정부는 미 해군 2000명을 순환 배치하던 이 항구를 중국 회사가 임차한 것에 강하게 항의했다.

주요기사
앞서 호주 정부는 경제 활성화를 기대하며 일대일로에 참여한 주(州) 정부에도 잇따라 제동을 걸었다. 지난달 21일에는 2018년과 2019년 빅토리아주 정부가 중국과 맺은 일대일로 관련 업무협약 4건을 직권으로 취소시켰다. 호주는 지난해 주 정부의 협약을 중앙 정부가 무효화시킬 수 있는 법안을 제정했다.

‘경제는 중국과, 안보는 미국과’라는 모토로 중국과도 가까이 하던 호주가 중국과 멀어지기 시작한 건 2017년 11월 중단됐던 ‘쿼드’가 부활하면서부터다. 2018년 호주가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의 5세대(5G) 이동통신망 사업 참여를 금지하고, 지난해 4월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기원이 중국 우한인지 조사해야 한다고 공식 입장을 내자 중국은 무역 보복 카드를 빼들었다.

그 결과 호주의 대중 와인 수출액은 최근 96%가량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호주 와인산업협회는 지난달 29일 보고서를 통해 “지난해 12월~올해 3월 대중 와인 수출액이 1년 전과 비교해 급감했다”고 밝혔다. 중국은 지난해 8월 호주산 와인에 대한 반(反) 덤핑 조사에 착수했고, 중국 선전항에만 호주산 와인이 수만L 압류된 상태라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전했다.

조종엽 기자 jjj@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