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 백신, 20일 긴급사용 신청”…연내 승인 가능성↑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입력 2020-11-19 08:24수정 2020-11-19 08:2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국 제약업체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앤테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긴급 사용을 이번주 미국에서 신청한다.

바이오앤테크의 우구르 사힌 최고경영자(CEO)는 18일(현지시각) CNN과의 인터뷰에서 “오는 20일 백신 긴급 사용을 위한 서류를 제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검토가 얼마나 빨리 완료되는지에 따라 2020년 안에 승인 또는 조건부 승인을 받을 수도 있다”면서 기대감을 높였다.

그는 “우리 목표는 내년 첫 4~5개월 동안 수억 회분을 공급하는 것”이라며 “체계적인 백신 공급이 이뤄지면 내년 하반기부터는 정상적인 생활을 할 것이라 자신한다”고 했다.

주요기사
사힌 CEO에 따르면 해당 백신을 실온에서 보관하며 보급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하고 있다. 그는 “백신을 실온에서도 출하할 수 있는 방법을 연구하면서 개발을 동시에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화이자와 바이오엔테크의 코로나19 백신은 영하 70도 이하의 초저온 상태에서 보관해야 하기때문에 보급이 어려울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 바 있다.

한편 화이자 이날 성명을 통해 백신의 임상 시험 최종 결과 95% 예방 효과가 나타났다고 발표했다. 백신은 65세 이상 고령층에서도 94% 이상 예방 효과를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