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연립주택 부지 46.4%, 50.1% 따낸 ‘대장동 큰손’ 화천대유

최진렬 기자 입력 2021-09-18 10:23수정 2021-09-23 12:3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시행자는 하나자산신탁, 수익자는 화천대유
경기 성남 판교대장 도시개발구역. [자료 | 성남시]
경기 성남 판교대장 도시개발구역 최대 사업주인 하나자산신탁에 개발사업을 위탁한 업체가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로 밝혀졌다. 자본금 3억1000만 원인 화천대유가 설립 6년 만인 지난해 자산 규모 7000억 원대 기업이 된 배경에는 배당수익 외에도 도시개발사업 직접 참여가 있었다.

하나자산신탁은 판교대장 도시개발구역 A1·A2·A11· A12·B1 블록의 주택건설사업주체로 성남시에 동록했다. 이 사업지 면적은 15만109㎡로 공동주택 전체 부지(37만5314㎡)의 40%에 달한다. 아파트 용지(30만6600㎡)의 37.7%, 연립주택 용지(6만8714㎡)의 50.1%가 포함된다. 개발사업 참여자 중 최대 규모다. 민간임대 분야로 좁힐 경우 전체 아파트 부지(24만9265㎡) 46.4%의 개발을 하나자산신탁이 담당한다.

‘주간동아’ 취재 결과 해당 부지 개발사업의 실사업주인 ‘위탁사’는 전부 화천대유다. 관련 부지의 아파트·연립주택 건설을 시공하는 3개 기업의 입주자 모집 공고에서 화천대유는 모두 ‘위탁자’ ‘수익자’로 명시됐다. 하나자산신탁은 ‘사업주체’ ‘시행자’ 등으로 분류됐다. 하나자산신탁이 대장동 개발사업을 주관해 발생하는 수익이 화천대유로 흘러가는 구조다.

화천대유는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DART)에 공시한 2016년도 감사보고서에서도 A1·A2·B1 블록 차입금 명목으로 351억 원을 신고했다. 화천대유는 보고서에서 이에 대해 “해당 차입금의 담보는 향후 당사가 취득할 예정인 프로젝트 사업 부지”라고 부연했다. 화천대유는 이후 A11·A12 블록에 대해서도 차입금을 얻었다. 2020년 기준 부지 관련 차입금 규모는 3036억 원으로 증가했다. 9월 19일 2811억 원에 대한 차입이 만기된다.

주요기사
성남의뜰에 5000만 원 출자
화천대유는 성남시의 대장동 개발 관련 민간 사업자 공모 일주일 전인 2015년 2월 6일 전 언론사 기자 김모 씨가 투자해 설립한 기업이다. 이후 특수목적법인 ‘성남의뜰’에 5000만 원을 출자하며 대장동 개발사업에 참여했다. 최근 3년간 성남의뜰로부터 배당금 577억 원을 받아 논란의 중심에 서기도 했다. 화천대유는 2020년도 DART 공시자료에서 2019년, 2020년 배당수익을 909억 원으로 발표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9월 15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관련 논란에 대해 “조금 상식적이지는 않다”고 평가했다.

배당수익에 분양사업 관련 수익이 더해지면서 화천대유는 설립 6년 만인 지난해 자산 7083억 원 기업으로 급성장했다.

화천대유는 성남의뜰과 사업지 주소가 같다. 성남의뜰 언론 담당자가 화천대유 언론 담당을 겸하는 등 업무상에서 중복되는 부분도 있다. 주간동아는 개발사업주체 선정 과정에 대한 입장을 듣고자 성남의뜰과 하천대유에 수차례 연락했으나 “담당자가 자리를 비웠다”는 응답만 들었다.

*포털에서 ‘투벤저스’를 검색해 포스트를 팔로잉하시면 다채로운 투자 정보를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최진렬 기자 display@donga.com

《이 기사는 주간동아 1307호에 실렸습니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