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줄어든 대부업… 1년새 이용자 43만명 감소

김동혁 기자 입력 2020-07-01 03:00수정 2020-07-01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일본계 업체 영업중단 등 영향… 시장 축소로 대출잔액도 줄어 대부업체 이용자가 1년 만에 43만 명 이상 줄었다. 시중 자금이 풍부해서라기보다는 법정 최고금리 인하 여파로 일부 대형 대부업체가 문을 닫고 대출 문턱이 높아진 영향이 컸다.

30일 금융위원회의 ‘2019년 하반기 대부업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하반기(7∼12월) 대부업체 이용자는 177만7000명으로 집계됐다. 평균 대출 금리는 17.9%로 2018년(19.6%)보다 1.7%포인트 낮아졌다.

반기별 이용자가 200만 명 밑으로 떨어진 건 2010년 6월 말 이후 9년 만이다. 대부업 이용자는 2015년 하반기 267만9000명으로 정점을 찍은 뒤 꾸준히 감소했다.


대출 잔액도 감소했다. 지난해 말 현재 15조9170억 원으로 2018년 말(17조3487억 원)보다 1조4317억 원(8.25%)이 줄었다. 개인신용대출이 1조7000억 원 감소한 때문으로 보인다.

주요기사

대부업 시장이 쪼그라들고 있는 건 최고금리 인하, 저금리 기조와 맞닿아 있다. 2018년 법정 최고금리가 27.9%에서 24%로 하락하면서 영업이 어려워진 산와머니 등 일본계 대형대부업체가 신규 영업을 중단했다. 또 대형 법인 대부업체는 저축은행으로 전환했다. 실제로 등록 대부업체는 작년 말 8354개로 1년 전보다 44개 늘었지만 법인 형태의 대형 대부업체는 50곳 감소했다.

담보 대출의 비중이 44%로 증가하며 대부업의 대출 문턱이 높아진 것도 시장 축소의 배경으로 꼽힌다. 금융당국은 그동안 대부업을 이용했던 저신용자 수가 전반적으로 줄었고 이들을 대상으로 한 사잇돌 대출, 정책서민금융 등이 증가한 것도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김동혁 기자 hack@donga.com
#법정 최고금리 인하#대부업#이용자 감소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