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창동 문광 "스크린쿼터 양보할 수 없다"

입력 2003-06-05 14:07수정 2009-09-29 02:1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창동(李滄東) 문화관광부 장관은 5일 한미간 투자보장협정(BIT) 체결의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는 스크린쿼터(한국 영화 의무상영제도) 문제에 대해 양보할 수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이 장관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동북아경제중심추진위 회의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투자협정이란 동구권이나 개발도상국 등이 하는 것이며, BIT가 40억달러의 투자 효과를 가져온다는 일각의 주장 자체가 근거가 취약하다"면서 "설령 40억달러의 투자효과가 있더라도 이것을 한국의 미래산업인 영상산업과 바꿀 수는 없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또 대통령비서실 정책실을 중심으로 이 문제를 논의하기로 한데 대해 "청와대에서 뭔가 방향을 미리 결정한 것 같다는 보도가 나오는데, 그렇다면 영화인들은 청와대에 오지 않을 것이다"며 "청와대에서 만나 인식차이를 좁힌다는 생각이지만, 현재로선 양보할 생각이 없다"고 못박았다.

이 장관은 이어 "세계무역기구(WTO) 협상에서도 스크린쿼터 같은 문화분야는 협상대상에서 제외하려고 하는데, BIT를 스크린쿼터와 연결시키는 것도 문제다"고 덧붙였다.

김정훈기자 jngh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