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총선 변수 떠오른 靑 출신 ‘문돌이들 공습’에…與도 “점령군 행세”
더보기

총선 변수 떠오른 靑 출신 ‘문돌이들 공습’에…與도 “점령군 행세”

윤다빈기자 , 이지훈기자 입력 2020-01-07 18:22수정 2020-01-07 20:5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지역에서 마치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찍어서 내보낸 것처럼 홍보를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의 한 서울 지역 의원 보좌관은 7일 같은 지역구에 출사표를 낸 전직 대통령비서관을 두고 “점령군 행세를 하는 것 같다”며 이렇게 말했다.

문재인 정부 청와대 출신 비서관과 행정관들의 4·15총선 출마가 이어지고 있다. 7일까지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예비후보로 등록한 청와대 출신 인사는 36명. 아직 등록을 하지 않은 윤건영 전 국정기획상황실장, 김의겸 전 대변인, 주형철 경제보좌관 등을 포함할 경우 약 70명에 이를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전직 청와대 비서진의 총선 출사표로 인해 ‘문돌이의 공습’이라는 말까지 나오고 있다. ‘문돌이’는 문재인 정부 출신 인사들을 뜻하는 것으로, 2018년 지방선거에서 대거 당선된 여권 신진 인사들을 지칭하며 처음 사용됐다. 그러다 청와대 출신 후보자들이 총선을 앞두고 변수로 떠오르면서 ‘문돌이’가 다시 회자되고 있는 것이다.


윤영찬 전 대통령국민소통수석비서관,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 등처럼 자유한국당 현역 의원을 겨냥하고 있는 ‘문돌이’도 있지만, 일부는 민주당 현역 의원들이 터를 닦아 놓은 지역구에 도전장을 내고 있다. 김우영 전 자치발전비서관은 서울 은평을에서 강병원 의원과, 김영배 전 민정비서관은 서울 성북갑에서 민주당 유승희 의원과 맞붙는 등 전국적으로 이미 7곳에서 ‘청와대 출신 문돌이’ 대 ‘민주당 현역 의원’의 대진표가 형성되고 있다.

주요기사

청와대 출신 인사들은 ‘문재인 정책 참모’ ‘문재인의 일꾼’ 등을 캐치프레이즈로 내걸고 있다. 민주당 관계자는 “당 지지도보다 대통령의 지지도가 높은 상황에서 민주당 지지층을 상대로 하는 당내 경선에서 ‘문재인’의 이름은 여전히 위력적”이라며 “상당수는 정치 신인 가산점까지 받기 때문에 현역 의원들에게 위협적일 수밖에 없다”고 했다.

자유한국당도 ‘문돌이’를 향한 비판에 나섰다. 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문재인 청와대 인사들의 총선 출마 러시는 바보들의 행진과 다를 게 없다”며 “21대 국회를 친문 국회로 만들겠다는 것 아닌가. 문 대통령 퇴임 이후 안전판을 국회에서 마련하겠다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윤다빈 기자 empty@donga.com
이지훈 기자 easyhoo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