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고민정 당선시키면 100% 지원금 약속한 건 누구냐”

뉴스1 입력 2020-04-24 11:00수정 2020-04-24 11: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심재철 미래통합당 대표권한대행이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마치고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0.4.24/뉴스1 © News1
미래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은 24일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이 야당의 ‘몽니’ 때문에 늦어지고 있다는 더불어민주당의 주장을 강하게 비판했다.

심재철 통합당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최고위원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총선에서 180석 압승을 거둬 개헌을 빼고 다 할 수 있는 거대 여당이 야당보고 결정하라는데 지나가는 소가 웃을 일”이라고 말했다.

심 권한대행은 “이번 총선에서 코로나19 재난지원금이 하사금인 양 고민정을 당선시키면 100% 국민에게 드리겠다고 한 사람은 어느 당 소속인가”라며 “선거 때 써먹을 대로 써먹더니 (총선이) 끝나니 야당 탓을 하는가”라고 비판했다.


심 권한대행은 재난지원금을 전 국민에게 주되, 고소득층에게 기부받자는 당정 절충안에 대해서는 “기부액이 민주당과 정부 예상보다 적으면 잘사는 사람이 부도덕하다고 매도할 것인가”라며 “국민을 편 가르기 하고 계층 간 갈등을 키우는 나쁜 정책”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심 권한대행은 전 국민에게 재난지원금을 주기 위해 약 3조 원 내외의 적자국채를 추가로 발행할 것으로 예상되는 것에 대해서도 “우리 당은 국민의 부담을 가중하는 적자 국채 발행에 반대한다. 예산 재구성을 통한 재원 마련을 촉구한다”며 “여당은 더 이상 야당 탓을 그만하고 정부와 협의해서 단일안을 내놓아야 한다”고 했다.

원유철 미래한국당 대표도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의 야당 탓은 정말 도가 지나친다”며 “애초에 혼란을 자초하고 이제 야당을 비판하면서 야당에 책임을 전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원 대표는 “긴급상황을 핑계로 재정 원칙을 무시하는 주먹구구식 관제 아이디어는 이해하기 어렵다. 긴급재정명령권을 앞세워 야당을 압박하기보다는 미래 세대에 빚을 떠넘기지 않으려는 야당의 고언도 진지하게 검토해주길 촉구한다”고 말했다.

원 대표는 “미래한국당은 코로나19 경제 위기로 생계에 직격탄을 맞은 국민의 고통을 덜어주는 것을 최우선으로 삼아 대책 마련에 나서겠다”며 “이를 위해 국정 운영에 책임 있는 정부·여당이 솔선수범해주길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