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운하 당선인 “검찰 압수수색은 과잉수사이자 공권력 남용”

뉴스1 입력 2020-04-24 12:49수정 2020-04-24 12:5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황운하 대전 중구 당선인이 24일 오전 대전 중구 당선인 사무실 앞에서 압수수색이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0.4.24/뉴스1 © News1
4·15 총선에서 당선된 대전 중구선거구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은 24일 검찰의 압수수색에 대해 “검찰권 남용”이라고 비판했다.

황 당선인은 이날 자신의 사무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지금 과잉수사가 이뤄지고 있다. 검찰권 남용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털어서 먼지내기식으로 수사하는 것을 표적 과잉수사라고 부른다”며 “검찰이 검찰권을 남용해 나에 대한 표적수사 과잉수사를 한 것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지난 십수년간 그랬다”고 했다.


황 당선인은 검찰의 이번 수사에 대해선 “상대 후보 측의 고발 사건에 대한 것”이라며 “자신과는 무관한 일”이라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제가 피고발인이 된 사람들에게 들은 바 아무 것도 문제될 게 없다. 불법 탈법도 없었고 대한민국의 모든 경선 캠프에서 다 있을 수 있는 정도의 통상적인 일”이라고 강조했다.

또 “지난 당내 경선 과정에서 상대 후보측(1명)에서 우리 경선 캠프쪽 일을 도와준 사람으로 보이는 사람들에 대해서 고발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이어 “피고발인은 당시 당내 경선 과정에서 저희 캠프에서 도움을 줬던 사람들로 보인다”며 “당선인(자신)과는 무관한 일이다. 다만 이곳 사무실이 경선 캠프였기 때문에 여기서 필요한 증거 자료를 확보할수 있지 않을까 해서 압수수색을 하는 것”이라고 했다.

한편 검찰은 이날 오전 9시부터 검사와 수사관 등 10여명을 대전 중구 황 당선인 사무실에 보내 서류와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하고 있다. 황 당선인이 경선 과정 중 당원명부를 부당하게 사용한 정황이 있는지 여부 등을 확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전=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