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윤상현 “朴땐 ‘친박’ 黃땐 ‘친황’으로 몰렸지만…이제 내 정치 하겠다”

입력 2020-04-24 10:59업데이트 2020-04-24 11: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20대 총선에 이어 21대 총선에서도 무소속으로 출마 당선된 윤상현 의원(인천 미추홀구을)이 지난 “미래통합당 없애고 새로운 깃발을 꽂을 때다”는 내용의 인터뷰를 하고 있다 . © News1
21대 총선에서 ‘171표차’라는 전국 최소득표차로 신승한 무소속 윤상현 의원(인천 미추홀구을)은 24일 야권은 백지상태에서 다시 시작해야 하며 그 과정에서 자신이 할 일이 있다며 마다하지 않겠다면서도 “윤상현의 정치를 펼치겠다”고 해 보다 큰 그림을 그리고 있음을 숨기지 않았다.

그는 20대, 21대 총선 때 연거푸 컷오프 당하자 탈당해 두차례 모두 무소속으로 당선된 특이한 경력을 갖고 있다.

윤 의원은 21대 총선에선 4만6493표(40.59%)를 얻어 4만6322표(40.44%)를 획득한 남영희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171표 차이로 누르고 4선 고지를 밟았다.

남 후보는 재검표까지 생각했지만 마음을 고쳐먹고 결과를 받아 들였다. 하지만 윤상현 의원만은 “인정하지 않겠다”고 밝혀 윤 의원측을 머쓱하게 만들었다.

윤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박근혜 정부 때는 ‘친박’, 황교안 대표 때는 ‘친황’으로 낙인 찍혔고, 청와대와 주류에 의해 두 번씩이나 공천 배제됐지만 미추홀 주민들의 지지와 성원으로 두 번이나 살아 돌아왔다”며 171표차만큼 험난했던 정치이력을 설명했다.

그는 180석 대 103석이라는 참패에 대해 “누구를 탓할게 아니라 저를 포함해 우리의 안일함이 결국 야권 몰락을 가져오고 말았다”며 “좀 더 말을 아끼고 국민과의 인식차이를 메꾸고 국민편에 섰어야 했다”고 고개 숙였다.

이 말속에는 선거과정에서 남 후보를 공격한 것에 대한 사과의 뜻도 담겨 있는 듯했다.

윤 의원은 “저부터 반성하겠다”며 “야권은 모든 기득권을 내려놓고 백지상태에서 새로 시작해야하며 그 과정에서 제 역할을 찾아, 윤상현의 정치를 펼쳐 가겠다”고 다짐했다.

4선 의원이 된만큼 전국구 의원으로 발돋움해 보다 큰 꿈을 꾸겠다는 말로 비쳐져 복당 뒤 그의 움직임이 주목된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