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클린 KBO’ 무색해진 잇단 사고
더보기

‘클린 KBO’ 무색해진 잇단 사고

김배중 기자 입력 2020-01-06 03:00수정 2020-01-0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운찬 총재 강조 며칠도 안돼 NC 코치, 출동 경찰과 몸싸움
LG 선수는 시민 폭행 혐의 입건
“KBO 리그가 여러분의 오랜 친구가 될 수 있도록 끊임없이 노력하고 고민하겠습니다. 클린 베이스볼 확립도 잊지 않겠습니다.”

2020년 새해를 앞두고 정운찬 한국야구위원회(KBO) 총재는 신년사를 통해 2018년 부임 초부터 화두로 꺼냈던 ‘클린 베이스볼’을 다시 한 번 강조했다. 하지만 프로야구 수장의 다짐은 새해가 닷새도 지나지 않아 무색하게 됐다. 2건의 불미스러운 사건이 터지며 팬들의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NC는 4일 “2군 코치 A 씨(45)를 클린베이스볼센터에 품위손상 행위로 신고했다”고 밝혔다. 이날 새벽 A 씨가 가정폭력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몸싸움을 벌여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인천 남동경찰서에 불구속 입건됐기 때문이다. NC는 “코치 계약 해지 등의 조치를 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틀 앞선 2일에는 선수가 폭행 혐의로 경찰에 불구속 입건됐다. LG 선발의 한 축을 맡을 것으로 예상됐던 유망주 B 씨(26)가 지난해 12월 29일 서울 용산구의 한 아파트에서 자신의 여자친구와 싸우다 이를 말리던 시민을 폭행한 사실이 밝혀졌기 때문이다. LG 또한 이를 KBO에 즉시 알린 뒤 경위 파악에 들어갔다.

주요기사

두 구단은 “경찰 조사를 지켜본 뒤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지만 여론은 싸늘하다. 지난해에도 선수들의 음주 운전과 스프링캠프 불법 도박 의혹 등 불미스러운 사건이 잇따랐기 때문이다. 그때마다 구단들은 재발 방지, 강도 높은 처벌 등을 약속했지만 각종 사건·사고는 잊을 만하면 반복되고 있다. 이는 지난해 관중이 728만6008명으로 4년 만에 800만 명이 안 된 이유 중의 하나로도 지적된다.

총재의 신년사 잉크가 채 마르기도 전에 터진 불미스러운 사건들로 KBO도 고심에 빠졌다. 한 관계자는 “각 구단으로부터 경위서를 받고 징계위원회 개최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경찰 수사를 예의 주시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재는 신년사에서 “새해는 야구의 ‘초구’와 닮았다. 투수의 손에서 초구가 떠났을 때 모든 플레이가 시작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2020년 초구의 방향이 심상치 않다.

김배중 기자 wanted@donga.com
#kbo#클린 베이스볼#폭행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