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내 금리인상’ 한은 못박았다

박희창 기자 , 이상환 기자 입력 2021-06-25 03:00수정 2021-06-25 07:5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주열 한은 총재 “연내 늦지 않은 시점에 통화정책 정상화”
“경기회복세 맞춰 금리조정 필요… 한두번 올려도 긴축은 아니다”
내년초 한차례 더 인상 가능성… 대출 많은 취약층 부담 커질 듯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4일 “연내 늦지 않은 시점에 현재의 완화적인 통화정책을 정상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총재가 기준금리 인상 시점을 ‘연내’로 못 박은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하반기(7∼12월) 금리 인상을 공식화한 것이다.

이 총재는 이날 ‘물가안정목표 운영상황 점검’ 기자간담회에서 “금융 불균형이 누적돼 이에 유의해 통화정책을 운용할 필요성이 날로 커지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대응을 위해 지난해 5월 기준금리를 사상 최저인 연 0.50%로 내린 뒤 1년 넘게 동결해왔다.

한은이 연내 금리 인상을 공식화한 것은 초저금리 기조 속에 가계 빚이 사상 최대로 늘어난 데다 부동산 등 자산 가격이 급등하는 등 금융 불균형이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올해 1분기(1∼3월) 가계부채에 기업부채까지 더한 민간신용은 국내총생산(GDP)의 216.3%로 1년 전보다 15.9%포인트 급증했다. 실물경제 회복 속도가 빨라지면서 물가 상승 압력도 커지고 있다. 지난달 9년 1개월 만에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였던 소비자물가는 하반기에도 2% 안팎에서 등락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 총재는 “경기 회복세가 빨라진 상황에 맞춰 기준금리를 조정하는 것은 필요한 과정”이라며 “지금 물가뿐 아니라 금융 안정, 금융 불균형 상황에도 유의해서 통화정책을 운용하는 것이 당연하다”고 강조했다.

이 총재는 올해에 이어 내년 1분기에도 추가 금리 인상에 나설 수 있다는 뜻을 내비쳤다. 그는 “현재의 금리 수준이 실물경제에 비춰 볼 때 상당히 완화적이기 때문에 한두 번 올린다고 해도 통화정책은 여전히 완화적”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기준금리 인상이 거듭될 경우 시중금리도 같이 뛰면서 빚을 많이 낸 취약계층의 부담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정부가 5차 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추경)으로 막대한 돈을 푸는 상황에서 한은이 금리 인상을 단행한다면 정책이 엇박자를 낼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박희창 기자 ramblas@donga.com
이상환 기자 payback@donga.com
#이주열#한국은행 총재#연내 금리인상#공식화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