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아나운서, 임의 편집 20건 더 있다”

정성택 기자 입력 2021-02-08 03:00수정 2021-02-08 10: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노조 “정부에 불리한 기사 삭제”
KBS 아나운서가 주말 라디오 뉴스를 진행하면서 정부와 여당 측에 불리할 수 있는 기사를 삭제하거나 정부에 유리한 내용을 넣는 등 뉴스 20여 건을 임의로 편집했다는 주장이 추가로 나왔다.

KBS노동조합은 7일 “김모 아나운서가 지난해 4∼12월 KBS1 라디오 주말 오후 뉴스를 진행할 때 북한 노동신문의 대남 공세는 아예 읽지 않았고, 고 박원순 시장 성추행 의혹 징계 요구와 관련해 일부 내용을 삭제하는 등 총 40여 건의 기사를 임의로 바꿨다”고 밝혔다. 앞서 KBS 노조는 1일 김 아나운서가 지난해 10∼12월 라디오 뉴스를 진행하는 동안 전 대통령수석비서관 연루 의혹이 있는 라임자산운용 관련 사건 등 20여 건의 기사 가운데 일부를 삭제했다고 주장했다.

KBS노동조합은 지난달 27일 김 아나운서를 방송법 위반 혐의로 고발한 바 있다. KBS는 문제가 제기되자 김 아나운서를 프로그램 진행 업무에서 배제하고, 김 아나운서와 관련자들에 대한 감사를 진행 중이다.

정성택 기자 neone@donga.com
주요기사

#kbs#아나운서#편집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