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불공정보도 방만경영 해놓고 ‘수신료 인상’ 손 벌리는 KBS

동아일보 입력 2020-07-03 00:00수정 2020-07-03 00: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만성 적자에 허덕이는 KBS가 수신료 인상안을 꺼내 들었다. 양승동 KBS 사장은 그제 경영혁신안을 발표하면서 “KBS가 명실상부한 공영방송이 되려면 수신료 재원이 전체 재원의 70% 이상은 돼야 한다”면서 올 하반기 ‘수신료 현실화 추진단’을 꾸린다고 밝혔다. 지난해 KBS의 수신료 수입은 6705억 원으로 전체 재원의 46%다. 이를 70%로 늘리려면 매월 2500원인 수신료를 3750원으로 1000원 넘게 인상해야 한다.

KBS는 2018년 4월 양 사장 취임 이후 프로그램의 경쟁력 저하로 광고 수입이 급감해 큰 폭의 적자를 내기 시작했다. 올해 적자 폭은 1000억 원이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KBS 경영난의 주범은 전체 직원의 51.9%가 억대 연봉을 받는 인건비 부담이다(2018년 기준). 하지만 KBS가 이날 발표한 감원 규모는 전체 직원 5300여 명 가운데 자연 감소분 900명을 제외하면 100명이다. 감원을 해도 인건비 비중은 30%로 MBC(21.7%)나 SBS(15.1%)와는 비교가 안 될 정도로 높다. 수신료 인상 요구는 자구 노력 없이 방만경영, 무능경영의 책임을 국민에게 떠넘기겠다는 말밖에 안 된다.

KBS의 끊이지 않는 불공정 보도 논란으로 지금 내는 2500원도 아깝다는 시청자들이 많다. 친여 인사가 진행했던 ‘오늘밤 김제동’은 ‘김정은 찬양’ 인터뷰를 내보냈고, ‘저널리즘 토크쇼J’는 최강욱 의원을 출연시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언론보도에 대해 논평하게 했다. 최 의원은 조 전 장관 아들의 인턴 증명서를 허위 발급한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다. 지난해 강원도 산불이 났을 때는 늑장 특보와 거짓 중계로 재난방송 주관사가 스스로 재난이 돼버렸다는 비난을 샀다. 수신료는 KBS를 보든 안 보든 TV만 있으면 무조건 내야 하기 때문에 국민의 신뢰가 필수조건이다. 수신료 인상이 아니라 수신료와 전기료 분리 징수를 통해 KBS가 보기 싫은 시청자들에게 수신료 납부 거부권이라도 돌려줘야 할 때다.
주요기사

#kbs#수신료 인상#불공정보도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