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기 오피스텔 수익률, 전국 평균에 못미쳐

이새샘 기자 입력 2020-06-30 03:00수정 2020-06-30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5월 기준 전국 평균 年 4.84%
부동산114 “하반기 반등 예상”
오피스텔 시장이 하반기(7∼12월) 이후 수익률 하락세를 멈추고 개선될 수 있다는 조심스러운 전망이 나왔다.

29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해 5월 말 기준 전국의 오피스텔 평균 임대수익률이 연 4.84%로 지난해 하반기 수익률(4.89%)보다 다소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대전(7.26%) △광주(6.52%) △인천(5.77%) △부산(5.16%) 순으로 수익률이 높았고 △경기(4.80%) △대구(4.63%) △서울(4.50%)은 평균 수익률에 못 미쳤다. 부동산114 측은 “기준금리가 0.5%로 역대 최저 수준이지만 오피스텔은 최근 3∼4년간 공급량이 늘어 초저금리 수혜를 누리지 못했다”고 분석했다.


다만 건설사들도 오피스텔 분양물량 완급 조절에 나서면서 향후 수익률은 좋아질 수 있다는 기대가 조심스럽게 나왔다. 2015년부터 2018년까지 연평균 8만5000실가량을 쏟아냈지만 지난해 4만6991실로 공급이 줄었고, 올해도 4만161실이 공급될 것으로 전망된다.

주요기사

부동산114 관계자는 “초과 공급이 어느 정도 해소된 데다 정부 규제가 주택시장에 집중돼 교통 환경이 우수하고 직장인 유동인구가 풍부한 도시 지역을 중심으로 오피스텔의 반사이익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새샘 기자 iamsam@donga.com
#오피스텔#부동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