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연, “성금 1억 전달” 영수증 공개…이용수 할머니 주장 정면 반박

구특교 기자 , 명민준기자 입력 2020-05-08 17:25수정 2020-05-12 09:5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관련 시민단체인 정의기억연대(정의연)가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92)가 제기한 성금 사용 문제 등과 관련해 이 할머니에게 후원금을 전달한 영수증 사진 등을 공개하며 정면으로 반박했다.

정의연은 8일 입장문을 내고 “1995년 전 국민 기금모금 운동을 진행해 위안부 피해자 156명에게 각 4412만 5000원을 전달했다”며 “후원금 사용 내역은 정기적인 회계 감사를 통해 검증받고 공시 절차를 통해 공개된다”고 밝혔다. 또 정의연 측은 “2015년 한일 정부 간 일본군 위안부 합의가 발표됐을 때도 위로금 수령을 반대하며 싸워주셨던 이 할머니를 비롯한 피해자 8명에게 2017년 하반기 모금을 진행해 조성된 기금으로 개인당 1억 원을 여성인권상금으로 전달드렸다”고 했다.

이 할머니는 전날 대구 남구의 한 찻집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위안부 피해자를 위한) 성금이 피해자 할머니를 위해 쓰인 적이 없다”며 다음주부터 수요 집회에 참석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수요 집회를 없애야 한다. (수요 집회에) 참가한 학생들이 낸 성금은 어디 쓰이는지 모른다”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사례를 엮은 책은) 내용 검증이 제대로 되지 않은 채 나와 판매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할머니는 정의연 이사장을 지낸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 당선자에 대해서도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이 할머니는 “윤 대표(당선자)와 30년을 함께 활동했다”며 “윤 대표는 이(위안부)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 국회의원을 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반면 정의연 측은 기자회견을 도와준 최용상 가자평화인권당 공동대표가 이 할머니를 부추겨 정의연과 수요집회를 비판하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성사시켰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윤 당선자는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최 공동대표를 만난 후부터 이 할머니의 생각이 바뀐 것 같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이에 최 대표는 8일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이 할머니가 기자회견을 갖고 싶다며 직접 도움을 요청했다. 정의연 측은 할머니가 심리적이나 정신적으로 이상이 있는 듯 한 뉘앙스로 말하는데 곁에서 지켜봤을 때 오히려 젊은 사람보다 정신력이 강하다”고 말했다.

미래통합당 김성원 대변인은 “이 할머니의 회견이 사실이라면 일제 치하에서 모진 고초를 겪은 위안부 할머니들의 아픔조차 자신의 영달을 위해 이용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굳이 입장을 낼 만한 사안은 아닌 것으로 보고 있다”며 말을 아꼈다.

구특교 기자 kootg@donga.com
대구=명민준 기자 mmj86@donga.com
구특교 기자의 더 많은 글을 볼 수있습니다.기자 페이지 바로가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