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교육부 청와대보고]『수능시험 계속 쉽게 출제』

입력 1999-07-16 19:05업데이트 2009-09-23 22:4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2002학년도 대학입시부터 수학능력시험 성적을 최소자격기준으로 활용하는 대학이 많아질 것으로 보인다.

김덕중(金德中)교육부장관은 16일 김대중(金大中)대통령에게 “수학능력시험은 수험생이 별도 과외를 받을 필요가 없게 계속 쉽게 출제하고 각 대학이 수능 성적을 최소자격기준으로 활용하도록 권장하겠다”고 보고했다.

최소자격기준이란 대학이 ‘수능 성적 상위 ○○%’‘정원의 몇배’ 등으로 정하는 일종의 응시자격기준을 의미한다.

대학은 기준에 해당하는 응시생을 대상으로 학교생활기록부 특기 봉사활동 수상실적 등 다양한 영역을 기준으로 학생을 선발하게 된다.

교육부는 차관을 단장으로 하는 ‘2002학년도 새 대입제도 추진단’을 구성해 이같은 새 대입제도가 정착되도록 추진키로 했다.

교육부는 교육현장에서 혼선을 빚고 있는 수행평가와 관련, 학생의 심리적 불안감을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학교별 교과별로 실정에 맞는 방안을 개발하기로 했다.

〈하준우기자〉hawo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