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메달 7개, 종합 10위”…‘금빛’ 의지 불태운 국가대표 선수단

김정훈 기자 입력 2021-04-14 15:55수정 2021-04-14 16: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도쿄올림픽대회 G-100 미디어데이
14일 진천국가대표선수촌에서 열린 도쿄올림픽대회 G-100 미디어데이에서 국가대표 선수들이 시상복을 선보이고 있다. 진천=홍진환 기자 jean@donga.com

“금메달 최소 7개 획득, 종합순위 10위가 목표입니다.”

신치용 진천 국가대표 선수촌장은 14일 진천 국가대표 선수촌에서 열린 ‘도쿄올림픽대회 G-100 미디어데이’에서 이 같은 목표를 밝혔다. 금메달을 최소한 7개를 획득해 국민들을 실망시키지 않겠다는 것이다. 신 촌장은 “100일 정성을 들인다는 각오로 남은 100일에 모든 걸 걸어두고 투자를 해야 된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탓에 전지훈련과 국제대회를 하지 못하는 등 불리한 여건 속에서 모두가 지쳐있지만, 지도자와 선수가 합심해 자신과의 싸움에서 이길 수 있는 분위기를 마련할 것”이라고 했다.

체조 국가대표 양학선
선수들 역시 코로나19의 특수 상황 속에서도 ‘금빛 사냥’을 향한 의지를 불태웠다. 이날 미디어데이에 참석한 ‘런던올림픽 체조 영웅’ 양학선(29)은 “체조가 지난해에 대회가 단 1개가 열릴 만큼 코로나19 영향을 많이 받았다. 대회가 없다보니 저를 포함해 많은 선수들이 목표의식을 잃었다”면서도 “사람은 적응의 동물이란 말이 있듯이 특수상황에 잘 적응해 G-100까지 온 것 같고, 런던올림픽 때처럼 좋은 성적을 받는 것이 목표다. 저 뿐만 아니라 유망주들이 워낙 많아 체조 종목에서 메달이 많이 나올 것 같다”고 말했다. 지난해 결혼을 한 양학선은 “올림픽 준비 탓에 결혼 후 아내 얼굴을 10번 정도 밖에 못 봤다”며 “좋은 결과를 받아 그 시간이 헛되지 않았음을 보여주고 싶다”고 말했다.

탁구 대표팀 신유빈
생애 처음으로 올림픽에 출전하는 탁구 대표팀의 신유빈(17)도 “몸 상태가 80% 정도 올라온 것 같다. 지금 상태의 컨디션을 유지하며 올림픽 때 좋은 경기를 펼치면 될 것 같다”며 금빛 사냥을 향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신유빈은 코로나19 특수상황이 오히려 자신에게 득이 됐다고도 했다. 신유빈은 “코로나19로 경기가 없어 보완점에 대한 대비를 못한 것은 아쉽지만 오히려 연습할 시간이 많이 늘어나 더 좋았던 것 같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김정훈 기자hu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