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신장 기증해 2명 살리고 ‘영원한 해병’이 된 농부

입력 2022-01-21 18:23업데이트 2022-01-21 18:2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해병대 전역 이후 꾸준히 봉사활동을 해온 한 농부가 신장을 기증해 두 명에게 새 삶을 선물하고 세상을 떠났다.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은 김인영 씨(74·사진)가 이달 19일 경기 고양시 명지병원에서 좌우 신장을 기증했다고 21일 밝혔다.

김 씨는 이달 10일 고양시 자택 거실에서 쓰러진 채 발견돼 곧바로 병원에 이송됐으나, 뇌출혈로 뇌사상태에 빠졌다. 해병대 출신임을 자랑스러워하던 김 씨는 생전 농사를 지으면서 틈틈이 해병전우회 동료들과 급식 봉사, 야간 순찰 등 다양한 봉사 활동을 해 왔다.

가족들은 평소 남에게 베풀기를 좋아했던 김 씨의 성품으로 미루어 고인도 기뻐할 것이라고 보고 장기기증을 결정했다. 아들 현진 씨(48)는 “마지막까지 다른 이를 위해 자신을 내주신 아버지가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김 씨의 무덤에는 “한 번 해병은 영원한 해병”이라는 비문이 새겨질 예정이다.

남건우 기자 wo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