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일 밤부터 전국 눈비 온뒤 기온 뚝

이종석기자 입력 2015-01-05 03:00수정 2015-01-05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기상청 “6일 낮부터 8일까지 추위” 5일 낮부터 하늘이 점차 흐려지기 시작해 밤에는 강원 동해안을 제외한 전국 대부분의 지역에서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특히 기온이 낮은 강원 산간 일부 지역에서는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5일 오후 늦게 서해안부터 내리기 시작한 비가 전국으로 확대된 뒤 6일 오전까지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기상청은 “중국 동북지역에서 내려오는 차고 건조한 공기와 중국 중부지역에서 다가오는 따뜻하고 습한 공기가 충돌하면서 비구름대가 형성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5, 6일 예상 강수량은 충청 남부와 경북 내륙, 전남·전북, 경남, 제주는 10∼20mm, 그 밖의 지역은 5∼10mm.

5일 제주를 뺀 전국의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5도∼영상 5도로 전날보다 약간 높겠고, 낮 최고기온은 4∼14도로 4일과 비슷할 것으로 기상청은 전망했다. 5일 서울의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1도, 낮 최고기온은 6도. 기상청에 따르면 6일 오전 비나 눈이 그친 뒤 찬 대륙고기압이 우리나라로 확장하면서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져 8일까지 추위가 이어지겠다.

한편 5일 미세먼지 농도는 모든 권역이 ‘보통’으로 예보됐지만 수도권과 충청·호남·제주권에서는 낮에 일시적으로 ‘나쁨’ 수준의 농도가 나타날 것으로 예상된다.

주요기사
이종석 기자 wing@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