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빛 국조]관악지점 등 현장방문조사

입력 2001-01-05 18:06수정 2009-09-21 12:2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회 '한빛은행 불법대출 의혹사건 국정조사특위'는 5일 한빛은행 관악지점과 신용보증기금 영동지점에 대한 현장 방문조사를 벌였다.

이날 조사에서 한나라당 임태희(任太熙)의원은 "한빛은행 관악지점과 아크월드, 에스이테크 사이의 자금거래규모가 지난해 4·13총선 직전 갑자기 늘어난 배경이 분명치 않다"고 따졌다. 임의원은 "지난해 3월말부터 4월초 사이에 관악지점이 아크월드에 50억원의 현금을 대출해줬고, 이 돈이 총선 직전인 4월3일 에스이테크로 흘러들어갔다"며 "정확한 자금흐름을 확인해달라"고 요구했다.

반면 민주당 박병석(朴炳錫)의원은 "한빛은행 관악지점 신창섭(申昌燮)전지점장은 '이수길(李洙吉)부행장으로부터 아크월드를 잘 봐달라'는 전화를 받았다고 주장했으나 관련 직원들의 증언이 엇갈리는 것에 비춰볼 때 신빙성에 문제가 있다"고 주장했다.

<김정훈기자>jnghn@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