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尹대통령, 7대 종단 지도자 오찬…“종교계, 국민통합의 큰 역할 해주길”

입력 2022-05-28 14:42업데이트 2022-05-28 14:4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윤석열 대통령은 28일 국내 7대 종단 지도자들과 오찬을 했다. 윤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우리의 시대적 과제가 국민 통합”이라며 “앞으로도 종교계가 지역과 세대를 아우르는 통합에 더 큰 역할을 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1시께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대회의실에서 개신교·불교·유교·원불교·천도교·천주교·기타 민족종교 등 7대 종단의 수장을 만나 식사를 했다. 메뉴는 한식 도시락으로 7개 종단이 함께 만드는 행복이라는 의미를 담아 7첩 반상으로 구성했다.

윤 대통령은 식사를 시작하기 전 참석자 모두와 악수를 하며 고개 숙여 인사하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우리 사회가 코로나로 많은 어려움을 겪었는데 종교계의 헌신과 노력이 국민들에게 큰 힘이 됐다”며 종교계 인사들에 사의를 표했다.

이어 “종교계가 소외된 이웃과 약자들을 따뜻하게 보듬고, 또 통합을 위해서 늘 애써주시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우리의 시대적 과제가 국민 통합인데 앞으로도 종교계가 지역과 세대를 아우르는 통합에 더 큰 역할을 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국정의 궁극적인 목표는 통합”이라며 “국익과 국민의 관점에서 국정을 풀어나가는 것이 목표”라고 강조했다.

또 “비서실에도 기존에 없던 종교다문화비서관실을 만들었다. 종교계의 목소리를 계속 경청하도록 하고 국정에 반영하도록 챙기겠다”고 약속했다.

조계종 총무원장인 원행스님은 종교 지도자들을 대표해 화답의 인사말을 했다.

원행스님은 “새로운 정부의 출범은 우리 사회의 새로운 변화를 예고하는 것이며 또한 대한민국의 새로운 미래를 위한 전환점”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크라이나 사태, 기후 위기, 식량 안보, 북핵 문제 등을 거론하며 “윤석열 정부 앞의 과제들은 역대 그 어느 정권보다도 많은 난관과 어려움에 직면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어려움과 두려움을 마주하신 대통령의 굳은 의지가 국민의 선택을 받았던 것처럼, 국민이 진정한 주인이 나라를 만들겠다고 밝히신 대통령님의 국정운영 철학은 국민적 지지와 함께 반드시 소중한 결실로 맺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원행스님은 이어 “우리 종교지도자들도 각 종교의 특성을 잘 살려 보면서 화합하고 각자의 자리에서 종교의 사회적 책임과 함께 국민들의 정신적 주체가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또 “국민의 행복과 국가의 안정을 위한 우리 종교 지도자들의 노력이 윤석열 정부의 성공이 되는 마중물이 될 수 있기를 진심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오찬에는 원행스님을 비롯해 무원 수석부회장(천태종 총무원장), 류영모 한국교회총연합 대표회장, 이홍정 한국기독교협의회 총무, 김희중 대주교(광주대교구장), 이용훈 한국천주교회의의장주교, 나상호 원불교 교정원장, 손진우 성균관장, 박상종 천도교 교령, 김령하 한국민족종교협의회 회장 등 종교계 인사 10명이 참석했다.

정부 측에서는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김대현 문체부 종무실장이 함께 했으며 대통령실 측에서는 김대기 비서실장, 강승규 시민사회수석, 김용현 경호처장, 김일범 의전비서관, 강인선 대변인, 최철규 국민통합비서관, 전선영 종교다문화비서관 직무대리 등이 자리를 채웠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