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윤석열 지지율, 40% 육박…이재명과 13%p 격차

입력 2021-03-15 09:19업데이트 2021-03-15 09:3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 여론조사 결과
왼쪽부터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재명 경기도지사·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 사진공동취재단·뉴스1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차기 대권주자 지지율 조사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상임선대위원장를 10%포인트 넘는 격차로 제쳤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5일 나왔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TBS 의뢰로 지난 12~13일 전국 성인남녀 1010명을 대상으로 차기 대선 후보 적합도를 조사한 결과, 윤 전 총장이 37.2%로 선두를 차지했다. 이 지사는 24.2%, 이 위원장은 13.3%다(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윤 전 총장의 지지율은 1주일 전 같은 조사보다 4.8%포인트 올랐다. 이 지사의 지지율은 전주 대비 0.1%포인트 올랐고, 이 위원장은 1.6%포인트 하락했다.

차기 대권주자 적합도 조사. 한국사회여론연구소
윤 전 총장과 이 지사의 지지율 격차는 한 주 전 8.3%포인트에서 13%포인트로 벌어졌다. 이 지사와 이 위원장의 격차는 10.9%포인트다.

윤 전 총장은 ▲보수·중도층 ▲대구·경북 ▲대전·세종·충청 ▲서울 ▲60대 이상 ▲50대 등에서 상대적으로 높은 지지를 받았다. 이 지사는 진보층과 40대에서, 이 전 대표는 광주·전라에서 가장 높은 지지를 받았다.

이 밖에도 무소속 홍준표 의원(5.7%),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2.7%), 정세균 국무총리(2.4%),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2.2%) 등의 순이다.

한편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