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당명 탓 집권못하나”… ‘도로 민주당’ 기류에 발끈

황형준 기자 입력 2015-01-03 03:00수정 2015-01-03 03:3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한길 前대표도 반대 의사
새정치민주연합이 당명 개정 여부를 놓고 내홍에 휩싸였다. 새정치연합 출범 당시 공동대표를 맡았던 안철수 의원(사진)이 2일 당명 변경 움직임에 정면 반발하고 나섰다. ‘도로 민주당’이 되어선 안 된다는 주장이다. 당명 개정의 운을 뗀 박지원, 문재인 의원을 겨냥한 모양새다.

안 의원은 2일 성명을 내고 “당명 때문에 우리 당이 집권하지 못하는 게 아니다”라며 “지금은 당명보다 당의 변화와 혁신을 위해 경쟁할 때”라고 주장했다.

또 “지난해 7·30 선거 패배를 책임지고 물러날 때 5 대 5 지분 등 합당할 때의 모든 권리를 스스로 포기했다”고 강조했다. 2012년 대선 패배의 책임론에서 자유롭지 않은 친노(친노무현)계, 특히 문재인 의원을 정조준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현재의 새정치민주연합은 지난해 3월 당시 민주당 김한길 대표와 안철수 새정치연합 창당준비위원회 중앙위원장이 합당해서 만들어진 것이다.

김 전 대표 측도 반대했다. 민병두 민주정책연구원장은 “지금 1년의 실험도 안 끝났다. 합당의 정신도 있고 형식도 있는데 새정치민주당(이라는 식)으로 (당명을) 바꾸는 건 이해하기 힘들다”고 말했다. 2·8 전당대회에서 당권 장악 가능성이 높은 문 의원을 향해 비주류인 김한길-안철수 세력이 뭉치는 분위기다. 당권주자 후보인 박주선 의원도 “바꿔야 할 것은 ‘당의 이름’이 아니라 ‘당의 리더십’”이라고 꼬집었다.

관련기사
하지만 박지원 의원 측은 물러서지 않을 태세다. 한 관계자는 “당원들이 ‘민주당’에 자부심을 갖고 모두가 그렇게 (민주당이라고) 부르는데 개명할 수 있는 것 아니냐”며 “친노 그룹도 ‘민주당’에 대해 ‘구태스럽다’ ‘호남당 느낌이 난다’고 싫어했지만 이제는 따라오고 있다”고 강조했다.

문 의원도 “올해가 민주당 창당 60주년인 만큼 ‘새정치민주당’으로 했으면 한다”며 “(당 대표가 되면) 안 의원 측과 우선 협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병헌 전 원내대표는 새로운 당명을 만들자고 주장했다.

황형준 기자 constant25@donga.com
#새정치민주연합#당명#개정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